예약 주문 사이트: https://shop.san-x.co.jp/feature/index/201803_otoginouta?top180309



결국 질러버리고 말았습니다. 아크릴 스탠드...

원래는 절단 구락부와 블래스 카이즈를 살까 하고 있었는데

원작에서의 절단과 무색의 케미가 쩌는데다 무색이 정말 예상 외로 치고 들어와서...

고민고민하다 결국 이 두 팀으로 질렀습니다.


사실 캐릭터가 그대로 프린트된 유형의 굿즈를 선호하는 편이 아닌데

사람이 급박해지고 목이 타니까 어쩔 수 없게 되더라고요.

게다가 뭐... 아크릴 스탠드고... 그냥 관상용인데 뭐...

시기상으로든 느낌상으로든 이게 오토기노 우타 첫 굿즈 라인업일텐데

수완이 있어야 뭐가 더 나오지 않겠습니까.

그런 마음에서 지르기도 했습니다. 물론 스탠드 예뻐서인 이유가 100 중 80임.


기숙사 주소를 이렇게 처음으로 쓰게 될 줄은 몰랐네요.

7월 발송 예정이라 기숙사에서 처음 받게되는 택배가 이것이 되진 않겠지만

처음으로 일본에서 시킨 택배가 굿즈가 되어버렸습니다. 참 좋다...




원래 정말 사고싶었던 굿즈는 이거.

이 친구들은 조기 품절 되어버려서 아직 예약 기간(~03.31.)이 남아있는데도 금방 오더가 닫혀버렸습니다.

오랜만에 확인해봤더니 이미 품절 상태여서... 그거 보고 삽질하다 치인거라...

이런 귀여운 디자인을 뽑아놨으면 나 모르는 사이에 뮤트화 굿즈를 몇 십개는 내놨어야 했던거 아닐까요?

명색이 팬시 캐릭터 기업발인데 이게 첫 라인업이라니... 게다가 며칠 전까지 주문 받았었다니...

제발 꼭 이번 해 내에 뮤트화 굿즈 더 내주고 그냥 굿즈 자체를 많이 내줬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인형...


산엑스 당신들만 믿소, 제발 굿즈 좀 많이 내주시오.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카토모적 일촌카체  (0) 2018.03.30
제45악장 『영원한 잔향』  (0) 2018.03.27
아크릴 스탠드 질렀습니다.  (0) 2018.03.26
제44악장 『외톨이』  (0) 2018.03.26
제43악장 『평안의 푸른 장미』  (0) 2018.03.26
제42악장 『낙춘』  (0) 2018.03.26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