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슬 때가 온 것 같군"
노노는 기대고 있던 나무로부터 일어나 조용히 요스즈메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네겐 그닥 시간이 없었을테지ー 도와줄까"
비웃는 듯이 내려다 보는 노노를 요스즈메가 노려 보았습니다.
"...시끄럽게 구는 그 혀를 자를 짬에 끝내고 오지"
내던지듯 말하며 요스즈메는 짤가락하고 무거운 소리를 내며 확성기를 잡았습니다.
"목이 쉴 만큼 열심히 지저귀려무나, 참새씨"
요스즈메의 뒷모습을 지켜보며 슬며시 웃는 노노를 보고
칸은 혼잣말을 했습니다.
"ー진짜 악마같다니깐"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