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기노 우타의 사골........... 무려 3개월을 끓인 사골........................

줄거리 다이제스트 중간중간에 섞인 여담(=사이드 스토리)의 번역입니다.


여담 1

원수를 찾아 여행을 하고 있는 【절단 구락부】

오늘 밤도 코츠즈라는 연설회가 있는데 늦잠을 자버리고 말았습니다.

"와~ 벌써 밤이네..."라며 전혀 미안한 기색이 없어보이는 코츠즈라에게 화가난

오오츠즈라는 3시간 33분 33초 동안 그에게 설교를 했습니다.

그동안 요스즈메는 독서를 하며 두 사람의 대화가

일단락될 때까지 조용히 기다렸습니다.


여담 2

어두운 밤 속을 걷는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곁눈질을 하며 걷는 칸에게 "빨리 해"라며 쿠모오에게

재촉당해 화가 난 마음에 "시끄러"라고 답했습니다.

그 말에 화가 난 쿠모오는 되받아치며 말싸움을 시작했습니다.

앞서 걷던 노노가 째릿하고 두 사람을 째려보자

둘은 조용해졌습니다.


여담 3

【앨리스 톡식】과 만났던 숲속에

차를 두고 오고 말아버린 【모모 트루프】

모두 필사적인 표정으로 전력질주를 하고 있는데

혼자 떨떠름한 표정을 하고 있는 사루하시.

차 때문이 아니라 차 안에 있는 먹다 남긴

단팥빵이 걱정되는 듯합니다...


여담 4

홀로 떨어진 카체를 찾는 【브레무지크】 멤버들.

걱정된 나머지 나무에 난 구멍까지 꼼꼼히 살피는 포겔을

안심시키기 위해 야크훈트는 어깨를 두드리며

"괜찮아. 꼬맹이라면 분명 잘 있을거야"

라고 격려했습니다.


여담 5

【앨리스 톡식】은 【모모 트루프】와의 술래잡기에

대단히 신이 났습니다. 발이 빠른 무우무우는 눈 깜빡할 사이에

모모세를 따라잡고는 『Stop coasting!』이라고 쓰인

패널을 들어올리고 그를 하늘 높이 날려버렸습니다.


여담 6

뮤트화 당해 기절한 채 눈이 빙글빙글 돌고,

땅바닥을 구르고 있는 【앨리스 톡식】의 앨리스티어와 스니크 스니커를

【브레무지크】의 카체가 허둥지둥 들어 안았습니다.

 "같은 우타이비토인데... 서로 상처 입혀야만 한다니..."

카체의 입에서 무의식적으로 구슬픈 말이 흘러 나왔습니다.


여담 7

차례차례 뮤트화 되는 우타이비토들을 곁눈질하며

여유로운 웃음을 보이는 【블래스카이즈】의 푸른수염 공.

아무래도 앨리스티어에게 뮤트화를 당하는 실태를 보인 것이

굴욕적이었는지, 같은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시원시원한 얼굴로 노노와 마주하고 있습니다.


여담 8

"그나저나 어디로 가야하는거야..."

다시 고개를 푹 숙인 모모세가 중얼거리자

"이쪽 이쪽! 단팥 냄새가 나니까~!"라며 사루하시가 끼어들었습니다.

나머지 셋은 엉겁결에 쓰게 웃으며 사루하시가 가리킨 방향을 바라보았습니다.

이렇게 다시 네 사람의 【모모 트루프】는 걷기 시작했습니다. 


Posted by ikasa


예약 주문 사이트: https://shop.san-x.co.jp/feature/index/201803_otoginouta?top180309



결국 질러버리고 말았습니다. 아크릴 스탠드...

원래는 절단 구락부와 블래스 카이즈를 살까 하고 있었는데

원작에서의 절단과 무색의 케미가 쩌는데다 무색이 정말 예상 외로 치고 들어와서...

고민고민하다 결국 이 두 팀으로 질렀습니다.


사실 캐릭터가 그대로 프린트된 유형의 굿즈를 선호하는 편이 아닌데

사람이 급박해지고 목이 타니까 어쩔 수 없게 되더라고요.

게다가 뭐... 아크릴 스탠드고... 그냥 관상용인데 뭐...

시기상으로든 느낌상으로든 이게 오토기노 우타 첫 굿즈 라인업일텐데

수완이 있어야 뭐가 더 나오지 않겠습니까.

그런 마음에서 지르기도 했습니다. 물론 스탠드 예뻐서인 이유가 100 중 80임.


기숙사 주소를 이렇게 처음으로 쓰게 될 줄은 몰랐네요.

7월 발송 예정이라 기숙사에서 처음 받게되는 택배가 이것이 되진 않겠지만

처음으로 일본에서 시킨 택배가 굿즈가 되어버렸습니다. 참 좋다...




원래 정말 사고싶었던 굿즈는 이거.

이 친구들은 조기 품절 되어버려서 아직 예약 기간(~03.31.)이 남아있는데도 금방 오더가 닫혀버렸습니다.

오랜만에 확인해봤더니 이미 품절 상태여서... 그거 보고 삽질하다 치인거라...

이런 귀여운 디자인을 뽑아놨으면 나 모르는 사이에 뮤트화 굿즈를 몇 십개는 내놨어야 했던거 아닐까요?

명색이 팬시 캐릭터 기업발인데 이게 첫 라인업이라니... 게다가 며칠 전까지 주문 받았었다니...

제발 꼭 이번 해 내에 뮤트화 굿즈 더 내주고 그냥 굿즈 자체를 많이 내줬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인형...


산엑스 당신들만 믿소, 제발 굿즈 좀 많이 내주시오.

Posted by ikasa


ㄹㅇㄹ.


온도루어 패러디였는데 대사 좀 바꾸니(+한국어) 느낌이 안 살아서 망함.


일본어 버전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스즈메  (0) 2018.03.27
아크릴 스탠드 질렀습니다.  (0) 2018.03.26
절단 구락부와 무색의 하늘 행적 정리짤  (0) 2018.03.26
제44악장 『외톨이』  (0) 2018.03.26
제43악장 『평안의 푸른 장미』  (0) 2018.03.26
제42악장 『낙춘』  (0) 2018.03.26
Posted by ikasa


눈부신 빛 속에서 벚꽃잎이 휘날리더니 정적 속에서 노인의 쾌할한

웃음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웃음소리를 듣자마자 노노는 미소를 지우고 째릿하고 하늘을 노려보았습니다.

"꽤나 즐거워 보이는구나ー노노"

노인의 목소리는 부드러운 어조였고 그립단 듯이 노노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변했구나, 그 때와 다르게"

친근하게 말을 거는 노인의 목소리에 노노는 혀를 차고 불쾌하단 듯이 중얼거렸습니다.

"...망할 할배..."

노노는 한동안 하늘을 노려다보았고 갑자기 흥미를 잃었단 듯이 칸과 쿠모오를 등지고 걸어갔습니다.

"...가자"

"응?"

"?"

갑작스러운 일에 칸과 쿠모오는 이상하단 듯이 얼굴을 마주보고 당황하며 노노의 뒤를 쫓아갔습니다.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이 가버리고 남은 우타이비토들에게 노인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어려운 놈일세... 뭐, 괜찮다. 우타이비토들이여, 비탄하고 상처입고 슬픈 일이 있더라도 그 노래를 끊지 말고

그대들의 대의를 위해 계속해서 연주하도록... 언젠간 꿈에도 그리던 종지부를 얻게 될 것일세."

노인의 웃음 소리와 함께 벚꽃이 일제히 솟이 오르며 하늘 저편으로 빨려 들어가듯 사라졌습니다.

Posted by ikasa


"아아... 시끄러워"

갑자기 주변이 어둠에 휩싸이더니 귀청을 찢는 굉음이 울리고

차례차례 우타이비토들을 날려 보냈습니다. 온힘을 다해 몸을 일으켜 어둠 속을 본 요스즈메는

눈 앞에 보인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의 모습에 당황했습니다.

"이 자식... 왜...?!"

노노는 얼어붙은 금빛 눈동자로 요스즈메 일행을 보고 조용히 입을 열었습니다.

"조용히 해. ...야망, 희망, 복수... 그런 농담 이젠 질렸다.

종지부를 손에 넣지 않고도 내가 너희를 이 싸움에서 구출해주지."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의 선율을 타고 노노의 절망의 노래가 대지에 메아리치니

주변은 곧바로 칠흑의 굉음에 물들었습니다.

모모트루프의 사루하시가 경악하며 주변을 둘러보고 외쳤습니다.

"뭐, 뭐 이런 노래가 다 있어ー?!"

브레무지크의 에젤은 굉음에 버티려는 듯 필사적으로 베이스를 쥐었습니다.

"...소리가... 안 들려...!"

어찌할 도리도 모르는 우타이비토들의 마음은 순식간에 절망의 어둠에 물들고

차례차례 뮤트화되어 힘없이 지면에 굴러다녔습니다.

"우타이비토의 힘이 없다면 꿈을 꿀 일도 없지..."

노노가 미소지으니 우타이비토들의 선율이 사라지고 주변은 정적에 휩싸였습니다.

"...이 자식... 조용해지기만 하면 된댔으면서ー"

발소리 하나 들리지 않는 무색의 어둠속에서

절단구락부의 요스즈메는 경악의 표정으로 노노에게 물었습니다.

"...복수 놀이를 같이 해줄만큼 시간이 남아돌진 않거든"

업신여기는 듯한 미소를 띠고 다시 노래를 자아내려 입을 여는 노노의 뒤로

뮤트 모습의 모모세가 남은 힘을 쥐어짜 일어나려 했습니다.

"아직이야, 아직 지지 않았어...!!"

노노는 모모세를 흘깃 보고는 칸에게 턱짓을 했습니다.

"...치, 지가 알아서 하지"

칸은 욕을 하며 모모세를 붙잡았습니다.

그 순간, 한 줄기 빛이 대지에 쏟아졌습니다.

Posted by ikasa


절단구락부와 블래스카이즈의 노래에 농락당하며 모모세는 필사적으로 노래를 자아냈습니다.

"우리가 이런데서 지고 있을 순 없단 말야!

ー이번에야말로 도깨비를 퇴치하고 고향을 지키기로 했다고!!"

모모트루프의 노래가 어둠을 꿰뚫는 섬광이 되어 하늘을 가릅니다.

그 옆의 브레무지크가 치유의 노래로 사람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우타이비토들의 선율을 막았습니다.

카체는 싸우는 우타이비토들을 보며 죽을 힘을 다해 외쳤습니다.

"이런거 그만 하자...! 싸움은 슬픔만 낳는단 말야...!"

일촌법사는 원한의 노래가 소용돌이 치는 그 속에서 이를 악물며 웅얼거렸습니다.

"사  라  져  라"

우타이비토들의 저항에 요스즈메는 노래에 힘을 주며 분노를 목소리에 그대로 실어 외쳤습니다.

"닥쳐... 복수의 길은 누구도 방해할 수 없다....!!"

"...하찮군"

우타이비토들의 소원의 선율이 섞여 요동치는 땅을 그늘에서 조용히 보고 있던 노노가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옆에 서있던 칸은 곁눈질로 노노를 보고 숨을 멈췄습니다.

그곳엔 웃지않고 냉랭한 표정으로 우타이비토를 보는 노노의 모습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슬슬 때가 온 것 같군"
노노는 기대고 있던 나무로부터 일어나 조용히 요스즈메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네겐 그닥 시간이 없었을테지ー 도와줄까"
비웃는 듯이 내려다 보는 노노를 요스즈메가 노려 보았습니다.
"...시끄럽게 구는 그 혀를 자를 짬에 끝내고 오지"
내던지듯 말하며 요스즈메는 짤가락하고 무거운 소리를 내며 확성기를 잡았습니다.
"목이 쉴 만큼 열심히 지저귀려무나, 참새씨"
요스즈메의 뒷모습을 지켜보며 슬며시 웃는 노노를 보고
칸은 혼잣말을 했습니다.
"ー진짜 악마같다니깐"
Posted by ikasa


두 우타이비토가 연주하는 비애의 노래가 울리는 숲의 변방, 어두운 나무 그늘에

라이브 배틀을 조용히 지켜보는 6개의 그림자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각각의 소원을 위해

손을 잡은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과 "절단구락부"였습니다.

"듣기 거슬리는 노래로군"

노노는 카체 일행을 슬쩍 보고 내뱉듯이 중얼거렸습니다.

"어쩔거야? 이대로 닥치고 보고 있어봤자 조용해지진 않을텐데"

칸은 조용히 보고 있는 것에 질린 모양인지 발밑의 꽃에 발장난을 치며 노노에게 말을 걸었다.

그러자 옆 나무에 기대있던 쿠모오가 저편을 본 채 나직하게 말했다.

"...한꺼번에 닥치게 만들면 안되나"

"ー흠, 어떡할래?"

노노는 친근하게 웃어보이며 뒷편의 절단구락부에게 시선을 보내고 입을 열었다.

"우리보고 처리하란 듯이 들리는데요"

의심스럽단 듯이 미간을 찌푸리며 노노를 보는 오오츠즈라의 소매를 꽉 쥐고 코츠즈라가 나직하게 말했다.

"형니임... 이상해요, 저 놈들"

"...신경 쓰지마라... 종지부를 손에 넣을 수 있다면 상관 없어ー"

요스즈메는 츠즈라 형제의 불안을 떨치려는 듯 조용히 말하고

손에 쥔 확성기를 느릿하게 쥐었다.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1악장 『퍼지는 파문』  (0) 2018.03.26
제30악장 『찰나의 방해』  (0) 2018.03.26
제29악장 『어둠을 따르는』  (0) 2018.03.26
제28악장 『결의와 침묵』  (0) 2018.03.26
제27악장 『열외』  (0) 2018.03.26
제26장 『빛과 어둠』  (0) 2018.03.26
Posted by ikasa


"대체 무슨 바람이 분거람" 라이브 배틀을 제대로 결착내지 않은 노노를

수상하게 바라보며 칸은 옆에 서있는 쿠모오에게 물었습니다.

"...생각한 정도만큼만 싸우도록 만들고 재미보려는 계산이었겠지"

쿠모오는 아무래도 상관 없단듯이 퉁명스레 대답했습니다.

"아ー그런건가?" 납득했단 듯이 수긍하는 칸. 그 모습을 몰래 보고있던

코츠즈라는 노노의 미소 뒤에 불온한 기운이 있음을 요스즈메에게 알리려 어깨를 두드렸습니다.

"있죠, 주인님ー 쟤네들"

하지만 그 충고를 제대로 하기도 전에, 누님의 원수를 갚는다는 것에

정신이 팔린 요스즈메의 일심불란한 마음이 노노를 찾았습니다.

"뭘 하면 되지?"

노노는 그 눈동자에 아주 한 순간, 냉랭한 빛을 띠고는

의아하단 듯이 쳐다보는 코츠즈라를 막는 듯 요스즈메에게 손을 뻗는 것이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요스즈메는 거칠게 호흡하며 필사적으로 몸을 가다듬었습니다.

무릎을 꿇고 앉았지만 적의로 가득찬 시선은 노노를 똑바로 직시하였고ー

그 모습을 아주 즐겁게 바라보며 노노는 슬며시 몸을 숙이고 속삭였습니다.

"이거 큰일이군. 천국에 계신 누님께서 아주 슬퍼하시겠어.

ー복수에의 지름길이 알고 싶지는 않은고?"

누님이란 말에 눈빛을 바꾸는 요스즈메를 어르는 듯이

노노는 누그러뜨린 미소를 띄우며 말했습니다.

"나는 세상이 조용해지기만 하면 충분하다. 종지부는 너희들 마음대로 해도 상관없어"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