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트윗: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979629812129165312


오늘의 스토리인 전주곡이 업로드 되자마자 프로젝트 시동이 잇달아 발표되었습니다.

다음주부터 캐릭터 설정집이 일부 공개될 예정이라 하는데

그 외에도 어떤 기획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되네요.


오토기노 우타는 산엑스와 일본 컬럼비아의 산물이라

이건 반드시... 캐릭터송은 반드시 나올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음악회사랑 타이업을 했는데 안 나올리가 없다... 꼭 빨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애니화되는거 아닌가 하고 좀 조마조마하고 있긴 합니다.

진성 마이너 놈이기 때문에 장르 팬덤이 커지거나 거품 끼는 꼴을 못 봐서...

저는 이 조용하고 국내 팬은 나밖에 없는 수준의 팬덤을 사랑합니다...

괜히 유명해지면 시끄러워지고 한 번쯤은 반드시 어그로 끌리고, 전 그런게 너무 싫습니다.

김칫국 마시는 얘기기는 하지만 아무튼 애니화는 안 됐으면 좋겠다 제발...

팬덤도 조용하고 소박하게 교류하지만 장르 안 망할 정도의 크기로 유지됐으면 좋겠다...



프로젝트 시동 기념 이벤트.

바로 뮤트화 신제품이 등장하네요. 빅 뮤트 인형.

각 인형당 한 명 당첨이라는데 응모 방법은 4월 9일에 발표된다네요.

개강날인데... 너무 기대된다.... 어서 응모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ikasa



후회에 자책하는 이.

복수를 새로이 맹세하는 이.

결의를 가슴에 세우는 이.

그런 것 모두를 비웃는 이.


몇 겹이고 겹쳐지는 마음의 끝에 바라던 종지부를 손에 넣는건 어느 우타이비토인가.

노을빛에 물드는 하늘 저편에 오토기의 세계가 미래를 근심하는 듯

한 장의 종이가 벚꽃과 함께 팔랑이며 떨어지고 있었습니다ー

Posted by ikasa


카체가 아무리 착해도 보증을 서거나 무덤친구 같이 해줄 애는 아니다. (사실 해줄 것 같긴 함)


그리려고 며칠 전부터 구상은 해뒀었는데 공식이 좀 배신을 때려서...

일촌법사의 심리를 잘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이 친구는 뭐가 하고 싶은건가.

"세상 사람 모두 내 친구로 만들고 싶다→싸우고나면 친구가 되는 법이지

→내가 짱이 돼서 다 패고 다니겠다" 이런 사고 흐름을 가진 것이 틀림 없다는 생각도 들 정도.


사실 카체를 따라갔다면 브레무지크의 단원들과만 친구가 되었겠지만

종지부를 얻으면 대의를 이룰 수 있다는 판단에 의한 행동이었겠지요.


카체가 일촌법사 너무 아껴서...ㅠㅠ 보는 내내 마음이 아프다.

잘 지냈으면 좋겠고 카체 제발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p.s. 소재 출처는 기묘한 이야기 하카토모편. 저희 동아리의 교과서적인 영상입니다.

우리 동아리 사람이라면 하카토모 대사 정도는 외우고 다녀야 하는 법.



Posted by ikasa


기울어진 햇빛이 닿는 곳에서 약트훈트가 머리를 문지르며 일어났습니다.

"아파라... 뭐야 쟤네..."

주변을 둘러보니 뮤트화되어 쓰러져있는 친구들이 보여 당황하며 안았습니다.

옆에 있던 일촌법사가 벌떡 일어나 걸어가다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종지부"

희미한 기척에 눈을 뜬 카체는 떠나는 일촌법사를 보고 약트훈트의 팔에서 빠져나와 그를 불렀습니다.

"기다려! 나... 너랑 제대로 얘기하고 싶어"

갑작스러운 일에 당황하면서도 약트훈트는 카체를 잡으려고 빠르게 그 손을 잡았습니다.

"야! 카체ー"

카체는 약트훈트를 뿌리치려고 필사적으로 저항하며 일촌법사에게 손을 뻗었습니다.

"너랑... 친구가 되고 싶어...!"

친구라는 말에 일촌법사는 흠칫하고 귀를 쫑긋거렸습니다.

"나도... 혼자였거든. 노래를 하면 기분이 나쁘다면서 쫓겨나고... 도움도 안 되는 나따윈 

사라지는게 낫다고 생각했어ー 하지만 친구들이랑 만나고... 웃을 수 있게 됐어...! 그러니까"

그러나 카체의 외침에 대답하지 않고 일촌법사는 다시 발걸음을 옮겨

그대로 떠나버렸습니다. 그 모습을 보던 약트훈트는

카체의 머리에 손을 폭 올리고 털을 헝클였습니다.

"잘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냥 내버려 둬. 괜찮아, 여행을 하다보면 또 만날거야"

멀어지는 일촌법사의 등을 보며 카체는 힘없이 고개를 떨구고 중얼거렸습니다.

"...전하지 못했어ー내 노래론..."

Posted by ikasa


오랜만에 마스킹 테이핑했습니다.

갖고있는 마스킹 테이프가 대부분 분홍색이고 빨간색은 2개밖에 없어서

오히려 편하기도 했고 불편하기도 했네요.


요즘은 선따기까지 수작업으로 하고 색이나 보정은 컴퓨터로 하고있는데

보정 작업이 익숙치가 않아서 별거 아닌데도 꽤 오래 걸리거나 삽질을 하기도 합니다.

언제 익숙해지나...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카토모적 일촌카체  (0) 2018.03.30
제45악장 『영원한 잔향』  (0) 2018.03.27
요스즈메  (0) 2018.03.27
아크릴 스탠드 질렀습니다.  (0) 2018.03.26
절단 구락부와 무색의 하늘 행적 정리짤  (0) 2018.03.26
제44악장 『외톨이』  (0) 2018.03.26
Posted by ikasa


예약 주문 사이트: https://shop.san-x.co.jp/feature/index/201803_otoginouta?top180309



결국 질러버리고 말았습니다. 아크릴 스탠드...

원래는 절단 구락부와 블래스 카이즈를 살까 하고 있었는데

원작에서의 절단과 무색의 케미가 쩌는데다 무색이 정말 예상 외로 치고 들어와서...

고민고민하다 결국 이 두 팀으로 질렀습니다.


사실 캐릭터가 그대로 프린트된 유형의 굿즈를 선호하는 편이 아닌데

사람이 급박해지고 목이 타니까 어쩔 수 없게 되더라고요.

게다가 뭐... 아크릴 스탠드고... 그냥 관상용인데 뭐...

시기상으로든 느낌상으로든 이게 오토기노 우타 첫 굿즈 라인업일텐데

수완이 있어야 뭐가 더 나오지 않겠습니까.

그런 마음에서 지르기도 했습니다. 물론 스탠드 예뻐서인 이유가 100 중 80임.


기숙사 주소를 이렇게 처음으로 쓰게 될 줄은 몰랐네요.

7월 발송 예정이라 기숙사에서 처음 받게되는 택배가 이것이 되진 않겠지만

처음으로 일본에서 시킨 택배가 굿즈가 되어버렸습니다. 참 좋다...




원래 정말 사고싶었던 굿즈는 이거.

이 친구들은 조기 품절 되어버려서 아직 예약 기간(~03.31.)이 남아있는데도 금방 오더가 닫혀버렸습니다.

오랜만에 확인해봤더니 이미 품절 상태여서... 그거 보고 삽질하다 치인거라...

이런 귀여운 디자인을 뽑아놨으면 나 모르는 사이에 뮤트화 굿즈를 몇 십개는 내놨어야 했던거 아닐까요?

명색이 팬시 캐릭터 기업발인데 이게 첫 라인업이라니... 게다가 며칠 전까지 주문 받았었다니...

제발 꼭 이번 해 내에 뮤트화 굿즈 더 내주고 그냥 굿즈 자체를 많이 내줬으면 좋겠습니다. 특히 인형...


산엑스 당신들만 믿소, 제발 굿즈 좀 많이 내주시오.

Posted by ikasa


ㄹㅇㄹ.


온도루어 패러디였는데 대사 좀 바꾸니(+한국어) 느낌이 안 살아서 망함.


일본어 버전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스즈메  (0) 2018.03.27
아크릴 스탠드 질렀습니다.  (0) 2018.03.26
절단 구락부와 무색의 하늘 행적 정리짤  (0) 2018.03.26
제44악장 『외톨이』  (0) 2018.03.26
제43악장 『평안의 푸른 장미』  (0) 2018.03.26
제42악장 『낙춘』  (0) 2018.03.26
Posted by ikasa


정신을 차리니 일촌법사는 풀밭 위에 엎어져 있었습니다.

어느샌가 원래의 조그마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살며시 고개를 들어보니 자신의 주변엔

그릇이나 방망이같은 소지품이 석양빛에 반짝이며 사방팔방 흩어져 있었습니다.

잘 보니 그릇은 이빨이 깨져있었습니다.

일촌법사의 뇌리에 정신을 잃기 직전의 일이 새록새록 떠올랐습니다.

숲에서 만난 소년과의 대화와 그 후의 싸움도.

이빨 깨진 그릇을 바라보며 일촌법사는 생각합니다.


항상 이렇지. 항상 항상 항상.

상처받고 결국 나 혼자 외톨이야.

하지만 "종지부"만 손에 넣으면.

다 내 "친구"가 되어버리면.

...반드시 내가 종지부를 손에 넣겠어.


모자에서 흘러내린 천 뒷편으로 일촌법사는 이를 꽉 깨물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세상에... Trödel(잡동사니)들은 예의를 모르는군. 옷이 더러워져 버렸어"

차례차례 길을 나서는 우타이비토들에게 눈길도 주지 않고 푸른 수염 공은 흐트러진 머리를 정돈하며 어깨를 움츠렸습니다.

"공, 유희도 정도껏 하시지요. 입으신 옷은 부러 특별히 주문제작한ー"

담담히 주인에게 잔소리를 늘어놓는 레네에게 졌단듯이 가볍게 양손을 들어올리며 푸른 수염 공이 저지했습니다.

"알았어 알았어. Beschwerde(잔소리)는 돌아간 뒤에 듣지"

"...제멋대로인 것도 정도가 있지"

자유분방하게 행동하는 푸른 수염 공을 향해 작게 욕을 하며 레네는 성으로 데려갔습니다.

Posted by ikasa


예상치도 못한 노노의 배신에 요스즈메는 분노로 가득차 눈도 껌뻑이지 않고 지면을 바라보며 말했습니다.

"...용서 못해, 그 흰 여우... 잘도 나를...!

원수놈들 길동무다... 농담이나 지껄이는 그 혀를 싹뚝 잘라주지..."

"...주인님"

요스즈메를 달래려는 듯 입을 연 오오츠즈라는 그 핏발 선 눈동자에 어린 무시무시한 원념에

뻗던 손을 움찔하고 멈췄습니다. 그러자 옆의 코츠즈라가 갑자기 진지한 표정으로 입을 열었습니다.

"...걔네, 세상이 조용해지기만 하면 된댔어"

"어? 으응"

아주 작게 몸을 떨며 정신을 되찾고 대답하는 오오츠즈라를 향해 코츠즈라는 담담하게 물었습니다.

"형님, 그 놈들이 종지부를 손에 넣으면 이 세상은 어찌 되는거죠?"

"...붕괴할...지도 모르지..."

코츠즈라는 생각하는 듯이 고개를 숙이고 쏘아보는 시선으로 다시 똑바로 오오츠즈라를 보고 말을 이었습니다.

"붕괴...하면 주인님의 소원은 평생 못 이뤄지는거야? ー그런건"

"그렇겐 못두지. 그를 위해 우리들이 지켜야 한다ー이 목숨과 바꿔서라도"

코츠즈라의 마음을 대변하는 듯 오오츠즈라는 강한 어조로 말했습니다. 형님의 결의를

눈썹 하나 까딱않고 들으며 코츠즈라도 요스즈메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조용히 끄덕였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