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이 끝나고 평온해진 숲속에 모모세의 오열이 퍼져나갔습니다.

모모세는 땅에 엎드린 채 강하게 주먹을 쥐고 분하단 듯이 말했습니다.

"...졌어..."

옆에는 이누타케가 하늘을 노려보며 쓰러져있었습니다.

"....응"

모모세의 눈물이 한 방울 또 한 방울 땅에 떨어지며 물방울 무늬를 만들었습니다.

"이래선 고향을 못 지켜... 할머니도... 마을 사람들도..."

어찌할 바를 모르는 분노를 담아 모모세는 강하게 지면을 내리쳤습니다.

모모세를 보는 토리사와는 무슨 말을 해야할 지도 모르고 그저 입술을 깨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아ー! 짜증난다, 애들아!"

사루하시는 침묵을 지키는 친구들을 보고 무거운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갑자기 큰소리를 내며 일어났습니다.

"저런 놈보다 강해지면 되는 거잖아? 간단하네!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이기자. 이겨서 우리 고향을 되찾자"

토리사와도 고개를 들고 이어 말했습니다.

"...그, 그렇소! 이런 곳에서 쓰러질 수는 없지 않소이까!!"

"그치, 다음엔 이기자"

두 사람의 말에 용기가 북돋아진 이누타케도 결의를 말했습니다.

"...애들아...!"

한 손으로 거칠게 눈물을 닦으며 모모세도 하늘 저편을 바라보며 힘차게 말했습니다.

"그치, 이런 데서 멈춰있을 수는 없어!

강해져서 고향을 위해 종지부를 손에 넣자...!!"


Posted by ikasa


절단구락부와 블래스카이즈의 노래에 농락당하며 모모세는 필사적으로 노래를 자아냈습니다.

"우리가 이런데서 지고 있을 순 없단 말야!

ー이번에야말로 도깨비를 퇴치하고 고향을 지키기로 했다고!!"

모모트루프의 노래가 어둠을 꿰뚫는 섬광이 되어 하늘을 가릅니다.

그 옆의 브레무지크가 치유의 노래로 사람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우타이비토들의 선율을 막았습니다.

카체는 싸우는 우타이비토들을 보며 죽을 힘을 다해 외쳤습니다.

"이런거 그만 하자...! 싸움은 슬픔만 낳는단 말야...!"

일촌법사는 원한의 노래가 소용돌이 치는 그 속에서 이를 악물며 웅얼거렸습니다.

"사  라  져  라"

우타이비토들의 저항에 요스즈메는 노래에 힘을 주며 분노를 목소리에 그대로 실어 외쳤습니다.

"닥쳐... 복수의 길은 누구도 방해할 수 없다....!!"

"...하찮군"

우타이비토들의 소원의 선율이 섞여 요동치는 땅을 그늘에서 조용히 보고 있던 노노가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옆에 서있던 칸은 곁눈질로 노노를 보고 숨을 멈췄습니다.

그곳엔 웃지않고 냉랭한 표정으로 우타이비토를 보는 노노의 모습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신비로운 바이올린 음색이 울리고 푸른 수염 공이 우아한 미소를 띠니

푸른 장미가 주변에 바람에 휘날리며 떨어졌습니다.

"Meine liebe(여신)이 없는 콘서트라니 실로 지루하나... 어쩔 수 없군. 종지부는 이몸의 것이다.

오늘 밤, 푸르른 이정표를 따라 너희를 가시 덩쿨의 어둠으로 이끌어주지"

괴이하게 빛나는 푸른 눈동자를 가늘게 뜨고 푸른 수염 공은 손에 든 마이크에 키스했습니다.

"이 세계에 meine liebe(여신)과 걸맞는 아담은 나만으로 충분하다... 자, 취하도록 하려무나

meine liebe들이여! 시들도록 하려무나 Trödel(잡동사니)들이여!"

황홀한 표정으로 노래하는 푸른 수염 공의 탐미로운 노래에 레네가 연주하는 바이올린 음색이 합쳐지니

매혹의 선율이 푸른 빛의 커튼이 되어 절단구락부의 원한의 노래를 막았습니다.

블래스카이즈의 노래에 감싸인 우타이비토들은 그 달콤한 맹독같은 선율에 엉겁결에 표정을 찌푸리고

행동을 멈추었습니다. 그러나 모모트루프는 겨우겨우 팔다리를 움직여 필사적으로 악기를 붙들었습니다.

"악취미군"

이누타케가 불쾌감을 떨치려는 듯 강하게 베이스의 현을 튕겼습니다.

그 소리와 모모세의 힘찬 기타 선율과 외침이 합쳐졌습니다.

"깔보지마... 잘난 척 하지 마!"

Posted by ikasa


"아프잖아! 뭐야, 저 토끼자식. 완전 세게 걷어찼잖아...!"

등을 문지르며 일어서는 모모세에게 이누타케가 불만스럽게 맞부딪칩니다.

"니가 밀어서 더 날아간거잖아!"

"뭐?! 남 앞 막고 서있던게 누군데, 이 멍멍아!!"

일촌법사와 카체에게 눈길 한번 주지않고 실랑이를 시작하는 모모트루프.

겨우 긴박감있는 분위기를 눈치챈 모모세가 일촌법사를 보고 섰습니다.

"...뭔 싸움 중인진 모르겠지만 쓸데없는 싸움은 배만 고파진다!"

두 사람에게 충고하듯이 말을 건 모모세를 일촌법사가 막아섰습니다.

"...방해다..."

그 서늘한 한 마디에 모모세는 얼떨결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뭐야, 이 꺽다리야! 사람이 친절하게 충고해줬더니ー"

"잠깐만! 나는 싸우려던게 아냐"

불온한 기척을 느낀 카체가 당황하며 수습하려하니

저멀리서 소란스러운 "무언가"의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Posted by ikasa


카체는 다시 일촌법사의 노래에 귀를 기울이고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ー슬픈 노래야..."

고막을 죄는 듯한 아픔과 아득해지는 의식과 싸우면서도 카체는 말을 잇습니다.

"너도... 혼자였어...?"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일촌법사 앞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카체는 말을 걸었습니다.

"...시끄러워..."

일촌법사가 감정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귀청을 찢는 노래는

격렬함을 더해 카체를 덮쳤습니다.

"읏... 괜찮아.... 나는 그냥 너랑 얘기하고 싶은 것 뿐야ー"

일촌법사의 공격을 버티며 그의 닫힌 마음을 열려고 카체가 필사적으로

말을 걸려던 그 순간, 갑자기 소리를 내며 떨어진 물체가 둘의 사이를 막았습니다.

그것은 숲에서 달려나온 모모트루프였습니다.

Posted by ikasa


승리를 가리키는 메트로놈이 앨리스톡식 쪽으로 기울었을 때입니다.

ー이래갖고는 고향을 지킬 수가 없어... 우리는 종지부를 손에 넣고 도깨비를 퇴치해야 해!!

종지부를 향한 강한 마음이 모모세를 분발케 하였습니다.

"...벌써부터 질까보냐!"

소리를 지름과 동시에 모모세는 옆에 있는 이누타케를 잔뜩 힘을 줘 때렸습니다.

"무슨 짓이야!!"

제정신을 차리고 뺨을 문지르며 화내는 이누타케를 향해 모모세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눈 이제 떴냐, 바보야! 너희들도 자고 있을 때가 아니란 말야! 가자, 자식들아!!"

모모세의 일갈에 모모트루프는 일제히 눈을 떴습니다.

"모모찡, 빚 하나 졌다!"

사루하시가 들어올린 드럼 스틱의 경쾌한 사운드로 시작된

모모트루프의 힘찬 노래가 울려퍼지고 주변은 순식간에 빛에 휩싸였습니다.

Posted by ikasa


"모~두 치료해줄게♠ 꿈으로 가득한 원더랜드가 보이도록◆"

팔로 감싸안은 고양이 모양 마이크에 앨리스티어의 기묘한 노래가 근방에 울렸습니다.

낄낄 웃으며 연주를하는 앨리스톡식의 선율이

모모트루프의 정신을 앗아 농락했습니다.

"젠장, 이런 이상한 놈들까지 종지부를 노리고 있었다니ー"

감정을 조종당해 울며 엎드린 토리사와나 머리를 감싸쥐고 소리 지르는 이누타케 등을 보며

모모세는 의식을 잃지 않도록 관자놀이를 누르며 낮은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쪽이 그렇게 나온다면 ー이쪽도 해주지!"

금세 기타를 잡고 연주를 시작했지만 모모세의 눈은 빙글빙글 돌아

제대로 노래를 자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종지부를 찾아 차를 운전중인 모모트루프는

깊은 숲속을 헤메고 있었습니다.

"ー그래서, 언제 이 숲을 빠져나갈 수 있는거야?"

이누타케가 거울 너머로 모모세를 째릿하고 노려보았습니다.

"좀 기다리라니까! 외길인데 헤메겠냐!"

식은 땀을 흘리며 모모세는 투지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불평을 늘어놓던 그 때, 갑자기 차가 크게 앞으로 쏠렸습니다.

보아하니 길에 커다란 구멍이 떡하니 벌어져있던 것입니다.

급 브레이크를 밟는 순간 그들은 새카만 구멍 속으로 던져졌습니다.

Posted by ikasa



나무가 드문드문 서있는 황폐한 땅을 낡은 자동차가 한 대 모래 먼지를 날리며 달리고 있습니다.

그 차 안엔 바람에 날려온 종이를 읽으며 의기양양하게 해가 뜨는 땅을 향해 가는

모모트루프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왔군. 때가."

운전석의 이누타케가 이를 악물듯 말했습니다.

"이번이야말로 도깨비를 한 마리도 남김없이 해치우고 고향을 지켜야 해...!"

강한 어조로 말하는 뒷자석의 모모세도 그들이 돌아오길 기다리는 조부모의 모습을 떠올리며

앞을 직시해 여행길을 보았습니다.

그 손에 쥔 종이는 벚꽃잎으로 모습을 바꿔 창 밖으로 날아가는 것이었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