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체가 아무리 착해도 보증을 서거나 무덤친구 같이 해줄 애는 아니다. (사실 해줄 것 같긴 함)


그리려고 며칠 전부터 구상은 해뒀었는데 공식이 좀 배신을 때려서...

일촌법사의 심리를 잘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이 친구는 뭐가 하고 싶은건가.

"세상 사람 모두 내 친구로 만들고 싶다→싸우고나면 친구가 되는 법이지

→내가 짱이 돼서 다 패고 다니겠다" 이런 사고 흐름을 가진 것이 틀림 없다는 생각도 들 정도.


사실 카체를 따라갔다면 브레무지크의 단원들과만 친구가 되었겠지만

종지부를 얻으면 대의를 이룰 수 있다는 판단에 의한 행동이었겠지요.


카체가 일촌법사 너무 아껴서...ㅠㅠ 보는 내내 마음이 아프다.

잘 지냈으면 좋겠고 카체 제발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p.s. 소재 출처는 기묘한 이야기 하카토모편. 저희 동아리의 교과서적인 영상입니다.

우리 동아리 사람이라면 하카토모 대사 정도는 외우고 다녀야 하는 법.



Posted by ikasa


기울어진 햇빛이 닿는 곳에서 약트훈트가 머리를 문지르며 일어났습니다.

"아파라... 뭐야 쟤네..."

주변을 둘러보니 뮤트화되어 쓰러져있는 친구들이 보여 당황하며 안았습니다.

옆에 있던 일촌법사가 벌떡 일어나 걸어가다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종지부"

희미한 기척에 눈을 뜬 카체는 떠나는 일촌법사를 보고 약트훈트의 팔에서 빠져나와 그를 불렀습니다.

"기다려! 나... 너랑 제대로 얘기하고 싶어"

갑작스러운 일에 당황하면서도 약트훈트는 카체를 잡으려고 빠르게 그 손을 잡았습니다.

"야! 카체ー"

카체는 약트훈트를 뿌리치려고 필사적으로 저항하며 일촌법사에게 손을 뻗었습니다.

"너랑... 친구가 되고 싶어...!"

친구라는 말에 일촌법사는 흠칫하고 귀를 쫑긋거렸습니다.

"나도... 혼자였거든. 노래를 하면 기분이 나쁘다면서 쫓겨나고... 도움도 안 되는 나따윈 

사라지는게 낫다고 생각했어ー 하지만 친구들이랑 만나고... 웃을 수 있게 됐어...! 그러니까"

그러나 카체의 외침에 대답하지 않고 일촌법사는 다시 발걸음을 옮겨

그대로 떠나버렸습니다. 그 모습을 보던 약트훈트는

카체의 머리에 손을 폭 올리고 털을 헝클였습니다.

"잘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냥 내버려 둬. 괜찮아, 여행을 하다보면 또 만날거야"

멀어지는 일촌법사의 등을 보며 카체는 힘없이 고개를 떨구고 중얼거렸습니다.

"...전하지 못했어ー내 노래론..."

Posted by ikasa


정신을 차리니 일촌법사는 풀밭 위에 엎어져 있었습니다.

어느샌가 원래의 조그마한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살며시 고개를 들어보니 자신의 주변엔

그릇이나 방망이같은 소지품이 석양빛에 반짝이며 사방팔방 흩어져 있었습니다.

잘 보니 그릇은 이빨이 깨져있었습니다.

일촌법사의 뇌리에 정신을 잃기 직전의 일이 새록새록 떠올랐습니다.

숲에서 만난 소년과의 대화와 그 후의 싸움도.

이빨 깨진 그릇을 바라보며 일촌법사는 생각합니다.


항상 이렇지. 항상 항상 항상.

상처받고 결국 나 혼자 외톨이야.

하지만 "종지부"만 손에 넣으면.

다 내 "친구"가 되어버리면.

...반드시 내가 종지부를 손에 넣겠어.


모자에서 흘러내린 천 뒷편으로 일촌법사는 이를 꽉 깨물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절단구락부와 블래스카이즈의 노래에 농락당하며 모모세는 필사적으로 노래를 자아냈습니다.

"우리가 이런데서 지고 있을 순 없단 말야!

ー이번에야말로 도깨비를 퇴치하고 고향을 지키기로 했다고!!"

모모트루프의 노래가 어둠을 꿰뚫는 섬광이 되어 하늘을 가릅니다.

그 옆의 브레무지크가 치유의 노래로 사람들을 진정시키기 위해 우타이비토들의 선율을 막았습니다.

카체는 싸우는 우타이비토들을 보며 죽을 힘을 다해 외쳤습니다.

"이런거 그만 하자...! 싸움은 슬픔만 낳는단 말야...!"

일촌법사는 원한의 노래가 소용돌이 치는 그 속에서 이를 악물며 웅얼거렸습니다.

"사  라  져  라"

우타이비토들의 저항에 요스즈메는 노래에 힘을 주며 분노를 목소리에 그대로 실어 외쳤습니다.

"닥쳐... 복수의 길은 누구도 방해할 수 없다....!!"

"...하찮군"

우타이비토들의 소원의 선율이 섞여 요동치는 땅을 그늘에서 조용히 보고 있던 노노가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옆에 서있던 칸은 곁눈질로 노노를 보고 숨을 멈췄습니다.

그곳엔 웃지않고 냉랭한 표정으로 우타이비토를 보는 노노의 모습이 있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아프잖아! 뭐야, 저 토끼자식. 완전 세게 걷어찼잖아...!"

등을 문지르며 일어서는 모모세에게 이누타케가 불만스럽게 맞부딪칩니다.

"니가 밀어서 더 날아간거잖아!"

"뭐?! 남 앞 막고 서있던게 누군데, 이 멍멍아!!"

일촌법사와 카체에게 눈길 한번 주지않고 실랑이를 시작하는 모모트루프.

겨우 긴박감있는 분위기를 눈치챈 모모세가 일촌법사를 보고 섰습니다.

"...뭔 싸움 중인진 모르겠지만 쓸데없는 싸움은 배만 고파진다!"

두 사람에게 충고하듯이 말을 건 모모세를 일촌법사가 막아섰습니다.

"...방해다..."

그 서늘한 한 마디에 모모세는 얼떨결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뭐야, 이 꺽다리야! 사람이 친절하게 충고해줬더니ー"

"잠깐만! 나는 싸우려던게 아냐"

불온한 기척을 느낀 카체가 당황하며 수습하려하니

저멀리서 소란스러운 "무언가"의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Posted by ikasa


카체는 다시 일촌법사의 노래에 귀를 기울이고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ー슬픈 노래야..."

고막을 죄는 듯한 아픔과 아득해지는 의식과 싸우면서도 카체는 말을 잇습니다.

"너도... 혼자였어...?"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일촌법사 앞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카체는 말을 걸었습니다.

"...시끄러워..."

일촌법사가 감정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귀청을 찢는 노래는

격렬함을 더해 카체를 덮쳤습니다.

"읏... 괜찮아.... 나는 그냥 너랑 얘기하고 싶은 것 뿐야ー"

일촌법사의 공격을 버티며 그의 닫힌 마음을 열려고 카체가 필사적으로

말을 걸려던 그 순간, 갑자기 소리를 내며 떨어진 물체가 둘의 사이를 막았습니다.

그것은 숲에서 달려나온 모모트루프였습니다.

Posted by ikasa


"...끝..."

일촌법사가 연주하는 일그러진 비애의 노래가 주변에 울려퍼졌습니다.

그러나 승리를 가리키는 메트로놈의 바늘은

일촌법사의 바로 앞에서 갑자기 턱하고 멈처버렸습니다.

남은 힘을 쥐어짜, 카체가 희망의 노래를 자아낸 것입니다.

"나는... 슬퍼하는 사람들을 웃게 하고 싶어ー 너도 그래"

망설임 없는 눈빛으로 직시하는 카체를 보고

일촌법사는 움직임을 멈추고 조용히 입을 다물었습니다.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30악장 『찰나의 방해』  (0) 2018.03.26
제29악장 『어둠을 따르는』  (0) 2018.03.26
제28악장 『결의와 침묵』  (0) 2018.03.26
제27악장 『열외』  (0) 2018.03.26
제26장 『빛과 어둠』  (0) 2018.03.26
제25악장 『일그러진 마음』  (0) 2018.03.26
Posted by ikasa


일촌법사의 마음을 열기 위해 카체는 다시 입을 열었고 그 때였습니다.

"야, 꼬맹이! 또 쓸데 없는 일에 참견 중이지!"

포겔을 선두로 이변을 느낀 브레무지크가 달려왔습니다.

"오지 마. 얘랑 둘이서 얘기하고 싶어"

강렬한 눈빛으로 호소하는 카체를 보고 친구들은 엉겁결에 발을 멈췄습니다.

"괜찮아?! 쟤 아코디언 없는데"

카체의 악기를 안고 지금이라도 당장 달려나갈 듯이 보이는 약트훈트를

에젤이 조용히 제지했습니다.

"지금은 마음대로 하게 냅두자... 저 친절이 새로운 싸움의 씨가 되지 않으면 좋겠는데ー"

일촌법사는 헤드폰에 슬며시 손을 대며 노래를 겹쳐나갔습니다.

"...역시 "아니야"..."

친구들에게 지킴받는 카체를 슬쩍 보고 일촌법사는 내뱉듯 말했습니다.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9악장 『어둠을 따르는』  (0) 2018.03.26
제28악장 『결의와 침묵』  (0) 2018.03.26
제27악장 『열외』  (0) 2018.03.26
제26장 『빛과 어둠』  (0) 2018.03.26
제25악장 『일그러진 마음』  (0) 2018.03.26
제24악장 『치유의 노랫소리』  (0) 2018.03.26
Posted by ikasa


"...친구면...뭐든지 들어주는 거지...?"

일촌법사는 손에 들린 디스크를 가볍게 다루며 노래를 자아내기 시작했습니다.

"종지부를 손에 넣고... 다 내 친구로 만들거야..."

그 갈 곳 없는 외침의 노래에 카체는 옛날 자신의 모습을 겹쳐 보았습니다.

ー똑같아. 꺼려지고 미움받아 모든 것이 증오스러웠던 그 때와ー

"아냐... 무리한 부탁을 강요하다니

그건 진짜 친구가 아냐...!"

도와줘야 해... 저 아이의 마음이 어둠에 가라앉기 전에ー

카체는 필사적으로 말을 걸었지만 일촌법사는 듣지 않았습니다.

"...거짓말"

냉랭하게 말하며 일촌법사는 노래를 조종하는 손에 더욱 힘을 쥐었습니다.

'덕질 > 오토기노 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28악장 『결의와 침묵』  (0) 2018.03.26
제27악장 『열외』  (0) 2018.03.26
제26장 『빛과 어둠』  (0) 2018.03.26
제25악장 『일그러진 마음』  (0) 2018.03.26
제24악장 『치유의 노랫소리』  (0) 2018.03.26
제23악장 『헤메는 길』  (0) 2018.03.26
Posted by ikasa


"...친구라면...종지부...내게 줘"

억양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일촌법사는 갑자기 도깨비 방망이를

꺼내들고 통하고 머리를 때렸습니다.

그랬더니 이게 무슨 일인가요.

그가 순식간에 인간의 모습으로 변한 것입니다.

그리고 장단을 맞추듯 땅을 박차니

놀라는 카체를 막아 서는 듯

커다란 수레에 들린 스피커가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