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라면...종지부...내게 줘"

억양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일촌법사는 갑자기 도깨비 방망이를

꺼내들고 통하고 머리를 때렸습니다.

그랬더니 이게 무슨 일인가요.

그가 순식간에 인간의 모습으로 변한 것입니다.

그리고 장단을 맞추듯 땅을 박차니

놀라는 카체를 막아 서는 듯

커다란 수레에 들린 스피커가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가 지저귀는 숲의 호숫가, 상처를 입은 일촌법사의 눈 앞에

수풀을 헤치고 나온 카체가 나타났습니다.

"다행이다! 여기까지 왔으니ー 어라?"

갑작스러운 상황에 놀란 일촌법사는 몸을 수그리고 입을 다물었습니다.

"놀라게 해서 미안해...! 좀 길을 헤메고 있어서"

일촌법사를 본 카체는 서둘러 사과하고 그의 상처를 보았습니다.

"너... 다쳤니...? 좀 기다려ー" 일촌법사가 겁먹지 않도록

몸을 숙이고 작은 소리로 노래를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순식간에 일촌법사의 상처가 낫기 시작했습니다.

놀라는 그를 보고 카체는 붙임성 좋게 웃었습니다.

"나, 이 노래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해주고 싶어서 여행을 하고 있어!

그래서 친구들이랑 종지부를 찾아... 잘 동떨어지지만"

카체는 쑥쓰럽단 얼굴로 머리를 긁으며 계속 말했습니다.

"그래도 잘됐다. 덕분에 새 친구를 만났으니까"

"...친구..."

일촌법사가 작은 목소리로 천천히 말을 반복하며 지긋이 카체를 바라보았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혹시... 나 또 길 잃었나...?"

브레무지크의 카체는 푹 고개를 숙이고는

어둑어둑한 숲을 홀로 걷고 있었습니다. 주워모은 장작을 소중히 안고

카체는 불안한듯이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오늘은 혼자 가도 괜찮다고 했는데... 또 포겔한테 혼나겠어"

혼잣말을 취소하려는 듯 고개를 흔들고는 다시 앞으로 나아갑니다.

"빨리 애들한테 돌아가자! 분명 이쪽이야!"

카체는 응원이라도 하는 듯 자신에게 말을 걸고

수풀 속을 헤치며 들어갔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