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를 가리키는 메트로놈이 앨리스톡식 쪽으로 기울었을 때입니다.

ー이래갖고는 고향을 지킬 수가 없어... 우리는 종지부를 손에 넣고 도깨비를 퇴치해야 해!!

종지부를 향한 강한 마음이 모모세를 분발케 하였습니다.

"...벌써부터 질까보냐!"

소리를 지름과 동시에 모모세는 옆에 있는 이누타케를 잔뜩 힘을 줘 때렸습니다.

"무슨 짓이야!!"

제정신을 차리고 뺨을 문지르며 화내는 이누타케를 향해 모모세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눈 이제 떴냐, 바보야! 너희들도 자고 있을 때가 아니란 말야! 가자, 자식들아!!"

모모세의 일갈에 모모트루프는 일제히 눈을 떴습니다.

"모모찡, 빚 하나 졌다!"

사루하시가 들어올린 드럼 스틱의 경쾌한 사운드로 시작된

모모트루프의 힘찬 노래가 울려퍼지고 주변은 순식간에 빛에 휩싸였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두 치료해줄게♠ 꿈으로 가득한 원더랜드가 보이도록◆"

팔로 감싸안은 고양이 모양 마이크에 앨리스티어의 기묘한 노래가 근방에 울렸습니다.

낄낄 웃으며 연주를하는 앨리스톡식의 선율이

모모트루프의 정신을 앗아 농락했습니다.

"젠장, 이런 이상한 놈들까지 종지부를 노리고 있었다니ー"

감정을 조종당해 울며 엎드린 토리사와나 머리를 감싸쥐고 소리 지르는 이누타케 등을 보며

모모세는 의식을 잃지 않도록 관자놀이를 누르며 낮은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쪽이 그렇게 나온다면 ー이쪽도 해주지!"

금세 기타를 잡고 연주를 시작했지만 모모세의 눈은 빙글빙글 돌아

제대로 노래를 자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모트루프가 떨어진 구멍 속에는

배배 뒤틀린 초목들로 둘러싸인 이상한 숲이 있었습니다.

 물방울 무늬의 기묘한 건물을 보여 모모세가 외쳤습니다.

"뭐야 여기!!"

그러자 그곳에 소란스러움을 느낀 앨리스톡식이 나타났습니다.

"어서오세요 환자님♣ 네 분 안내해 드리세요~◆"

앨리스티어의 말을 신호로 금방 모모트루프는 둘러싸이고 말았습니다.

"우, 우리들은 환자가 아니오!! 종지부를 찾고 있는 우타이비토란 말이오!!"

"와☆ 종지부라고?! 소원을 이루는건 우리 앨리스티어야☆"

허둥지둥 변명하는 토리사와의 말을 듣고

버기☆크로우는 눈빛을 바꾸며 강하게 몰아갔습니다

"너희따위한테 종지부는 안 넘겨줘♣ 여길 원더랜드로 바꿀거거든♣"

조용히 말하며 앨리스티어는 고양이 모양 마이크를 손에 잡았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