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롤린느짱

기타 덕질 2018.03.12 01:41

원작(묘지의 키타로) 카롤린느와 극장판(80년대) 카롤린느.

이차원 요괴의 대반란 편에 카롤린느가 나온다는 사실을 안 게
최근의 일인데, 원작과 정반대의 모습이라 놀랐습니다.
프랑스 소르본느 대학을 나온 교양있는 숙녀에서 순수하고 착한 소녀로..
둘 다 좋습니다. 귀여워요. 각자 다른 매력이 있는게 좋습니다.
특히 원작 카롤린느를 좋아해서 극장판 카롤린느에게도 애착이 생겨요.
그리고 솔직히 극장판 카롤린느를 사랑하지 않을 키타로 클러스터가 어딨어...

이차원 요괴의 대반란 극장판은 네즈미오토코와
카롤린느의 이야기라 감히 말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둘의 관계가 너무 좋았고 간만에 행복한 네즈미오토코를 봐서 기뻤습니다.
인간관계가 항상 박운인 네즈미오토코가 제발 행복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얘기가 조금 엇나갔지만 아무튼,
다른 모습의 카롤린느도 볼 수 있어 즐거웠습니다.
나올진 모르겠지만 6기에 브리가둔 현상 편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카롤린느의 귀여움을 세상에 더 알려야 해.

'기타 덕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단-레토르트  (0) 2018.03.14
456네코무스메  (0) 2018.03.12
카롤린느짱  (2) 2018.03.12
애니메디아 4월호에 키타로 기사가 실렸습니다  (0) 2018.03.10
하이앤로우 시즌1 봤습니다  (0) 2018.03.10
키타로 80년대 극장판들 보고 왔습니다  (0) 2018.03.08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핫하로 2018.06.17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이 캐릭터 극장판에서 화차에게 치이던데... 죽나요?

(출처: 게게게의 키타로 공식 트위터)

오늘 발매된 애니메디아 4월호에 키타로 6기 관련 기사가 실렸다고 합니다.
첫 일러스트 게재 기사다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키타로와 메다마오야지의 성우이신 사와시로 미유키 성우와 노자와 마사코 성우의
인터뷰도 실려있다하는데 이번엔 어떤 내용이 담겨있을지 기대됩니다.

게다가 동 잡지에 키타로와 관련된 칼럼이
하나 더 게재되어있다하니 그것도 기대되네요.

기사 내용은 많은 분들이 읽으실 수 있도록 번역해 올리려하지만
잡지를 구매하신 분들만 읽을 수 있도록
구매자만 알 수 있는 비밀번호를 걸어놓을 예정입니다.
예스24에서 거의 정가와 가까운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으므로 많은 관심 바랍니다.
http://m.yes24.com/Goods/Detail/58875439

소식을 듣자마자 바로 주문했는데 배송까지는 일주일 정도 걸릴 것 같습니다.
빨리 받아 읽어보고싶네요.


p.s.

아버지 너무 귀엽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루드 보이즈가 참 좋군요.
노트북 배경화면을 루드 보이즈로 바꿨을 정도로 좋습니다.

아는 동생이 벨트대신 빳다 든 특촬이니 꼭 봐야한다며 요근래 계속 추천을 해 줘,
오늘 n스토어 결제 후 한 번에 몰아봤습니다.

결말에서 많이 당혹감을 느꼈지만 재밌게 봤습니다.
영상같은거 오래 못 봐서 특촬 시리즈 하나 보는데에
반 년 정도 걸리는 경우도 있었을 정도인데,
이건 쭉쭉 넘어가는 느낌이었네요.
음악도 좋고 화면 연출도 좋아서 지루할 틈이 없었습니다.

소워드 지구라는 설정도 좋고 캐릭터들이 전부 개성이 넘쳐 좋았습니다.

가장 마음에 든 건 루드 보이즈의 스모키인데,
무기력하지만 가족 중심적이고 낙관주의자인 점이 참 좋았습니다.
살아있으니 된 거다. 우리는 공동체다.
그의 몸상태가 관여된 가치관이겠지요.
이런 가치관 때문인지 개인적으로 스모키를 보고 있으면
한 가정의 과묵한 가장같단 느낌이 들어서
돈만 있으면 가족들 불러놓고 원형 탁자에 둘러 앉아
상 한가운데에 전골 요리 올려놓고 ".....먹자" 한 마디 한 후,
'우리 새끼들 아빠가 사랑한다' 같은 생각 할 것 같은 이미지입니다.
말로는 잘 못하겠지만 그런 느낌인게 참 좋아요.
앞으로도 많이 나왔으면 좋겠는데
비중이 참담하다는 얘길 들어서 제 기분도 참담합니다.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좋아질 것 같은 작품이에요.
시즌 2와 극장판은 나중에 또 한 번에 몰아봐야겠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