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간 굿즈는 돌아오지 않고 인간의 마음은 갈대같은 법이죠.

6년 전의 제가 그걸 알았더라면 좋았을걸, 이라고 항상 생각했습니다.

때는 2013년, 천정 발매 후 아사키 전국 투어(라는 이름의 인스토) 기념으로

한정 굿즈인 캔뱃지와 스티커가 나왔었습니다.



(천정 특설페이지 날아가서 못찾을거라 생각했는데 코나미 스타일 트위터 아카이빙 페이지에서 찾음)

저렇게 생긴 굿즈였습니다. 참 귀엽...습니다...


당시에 저는 돈없는 10대였고(돈없는건 지금도 같음)

천정 초회한정판 한 장도 겨우 구매대행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저것까지 따로 구매할 수는 없었기에 포기했었습니다.

이때 샀으면 좋았을걸, 바보같이 안 사는 바람에 몇 년간 고통받는 삶을 살게 된다.

중고품을 찾아도 이미 팔려있거나 붙을대로 붙은 프리미엄에 고통받는... 그런 생활을 하다

여차저차하다 며칠 전에 메루카리에 나와있는 캔뱃지 매물을 발견했습니다. 

1200엔. 배송비 무료. 완전 나쁘지 않아. 배송비 포함 원래 가격 정도니까요. 그 정도면.

하지만 메루카리는 외국에서 가입이 안 되며, 

일본에서 사는 동안에 메루카리 쓸 일이 없었기에 계정이 없었던지라

어쩌지어쩌지하던 차에 선생님께서 추천해주신 구매 대행 사이트가 생각났습니다.

야스네Chan이라는 네이버 카페로 운영되고 있는 대행 사이트인데,

친절하고 수수료가 저렴하다고 추천받은 곳이었거든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정말 큰 경이와 감동을 느끼고 왔다...

견적 의뢰 넣자마자 5분도 안 되어서 연락이 오고 입금/현지 구매까지 30분도 채 안 걸렸던걸로 기억합니다.

한국 배송까지는 일주일 걸렸나. 이것도 주말 껴서 일주일이니까...

이 정도면 일본 안 가고 여기로 구매 대행해도 되겠다 싶었습니다. 앞으로도 애용해야.



받은 상품.

귀여워요... 솔직히 처음 상품 봤을때 키모카와라고 생각했는데 실물 보니까 귀엽네요.

박스 뜯자마자 '으아악 귀여워'하고 소리쳤던 것 같음.


캔뱃지 당연히 57mm일줄 알았는데 작네요. 새끼손가락 1.5마디 정도?

아무튼 정말 귀엽습니다... 게다가 미개봉품이야...

정말 필요할 때만 잠깐잠깐 꺼내고 소중히 보관해야겠습니다.

스페어가 필요하다. 나중에 스티커+캔뱃지 매물 나왔으면 좋겠네요.

좀더 욕심부리자면 그때 구입특전으로 배포했던 캡틴 포스터카드도 끼워주면 고맙고...


아무튼 6년 간의 한이 어느 정도는 풀렸습니다.

메루카리 판매자님과 야스네Chan 주인장님께 큰 감사 올리며 마칩니다...

'아사키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사키 천정 캔뱃지 구매기  (0) 2019.06.17
아사키&쿠로 전격 걸즈 스타일 인터뷰  (0) 2018.03.15
Posted by ikasa

Hiromixxx 명의 곡입니다. 작곡은 이즈미 옹.

아사키는 작사와 드럼만을 담당했습니다.


가사 보기


  1. 기왓조각. 비유적으로, 하찮고 보잘것 없는 것.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대일본철구락부 명의 곡입니다. 만악의 근원...

사실 제목 번역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가사의 오코메는 ''보다는 '밥'으로 번역하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하지만 쌀 노래로 더 유명하기 때문에 그냥 쌀로 뒀어요.

이 노래 NHK 라디오인가에 나와서 리듬게임하는 사람들 난리 났던게 엊그제 같네요.

그런 일도 있었지... 이젠 모르겠지만.


가사 보기


Posted by ikasa

대일본철구락부 명의입니다.

이거 제목 다 쓸 수 있을까 했는데 잘리진 않네요. 티스토리... 좋은걸...


가사 보기


  1. TAMAGO(달걀) [본문으로]
  2. 말장난. 타마게+타마고. 의미는 '놀라운 달걀 알'정도. [본문으로]
  3. KITERU (왔다네) [본문으로]
  4. YABASA (엄청남)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정신나간 소시떼 시리즈의 세 번째 곡입니다.

아사키 가사봇을 운영 중이고, 이 정신 나간 가사들과

아사키 본래의 왕도적인 가사들의 비율을 어느정도 유지하기 위해

개그곡들 번역 정비는 좀 뒤로 미뤘었습니다. 오늘 소시떼 시리즈 다 할 것 같네요.

그나저나 이거 가사 지금보니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닌가, 그냥 내가 썩은건가...


가사 보기


Posted by ikasa

홍색 리트머스 명의 곡입니다. 아사키는 작사를 맡았습니다.

토모스케의 대표곡이자, 비마니를 모르는 사람들도 알 정도로 유명한 곡이라

오히려 여태껏 아껴두고 번역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손에 꼽을 정도로 가사가 유려한 곡입니다.

정말 명곡...


번역 보기


Posted by ikasa

블랙 캡슐 명의 곡입니다. 아사키는 작사만을 맡았습니다.


가사 보기


  1. 말린 오징어(대체 왜...)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리플렉 비트 수록곡입니다.

리플렉 사랑했는데...


가사 보기


Posted by ikasa

제목의 의미는 '좋은 축제!' 정도인 것 같습니다.

원문의 가사 표기에선 가타가나 표기인 페스트(フェスト)를

아래 번역 가사에서는 독일어 그대로 Fest로 적었습니다.

페스트라고만 적으면 흑사병같아서..........


-가사-


나아가 나아가 떠들썩한 마을의 거리를

기다리고 기다렸던 Fest의 시작이야

노래하고 춤추자 뒷골목의 쥐들도

모두 어서 오렴 무섭지 않단다

 

웃음 소리의 앙상블이

이곳저곳에서 들려와

춤추고 싶어지는 음악은

신비한 마법이라네

다같이 노래하자 자

 

손에 손 맞잡고 웃으면

처음 뵙네요도 이미 친구야

즐거운 시간이 한순간이라도

마음 속 남은 추억은

앞으로도 계속 보물이 될거야

 

잠든 거리를 살며시 빠져 나가자

Fest 끝난 뒤엔 모두 행복해 보여

즐거운 꿈은 아직 아직 이어져

가장 빛나는 별에 소원을 빌자

 

한밤 중의 음악대는

밝은 음색의 랜턴으로

내일을 가리키며 걸어가

태양이 얼굴 내미는 순간을

다같이 보러 가자 자

 

빛을 모아 자아내는 멜로디

우리들의 길을 물들여가네

소소한 비밀들의 카니발

잠이 올 때까지 계속하자

앞으로도 계속 친구들과

 

혼자 뿐인게 좀 불안한 것은

누구한테나 당연한 일이야

마음 속 미로를 헤매여도 괜찮아!

다같이 모여 노래하자 자

 

어떤 곳이라도 할 수 있어

Fest는 언제나 기다리고 있으니까

놀러 오렴 기분이 내킨다면

작은 행복을 품에 안고서

유쾌한 음색에 춤을 추자

내일도 다시 웃을 수 있도록.


Posted by ikasa

적정(寂靜)은 한자 그대로 조용한 것을 뜻하며

불교적 의미로는 열반의 경지를 의미합니다.


-가사-


절망조차 삼키는 적정

시끄러운 노래는 필요 없어

지옥에 떨어져라

 

안식을 뒤흔드는 악행

어리석은 죄인에게 걸맞는 응보를

 

끝없이 계속되는 벌과 괴로움의 어둠

손을 뻗어 잡은 가는 실을

비웃는 듯이 잘라버렸다

 

열반의 바다를 부유하는 마음

희망의 노래는 필요 없어

나락에서 죄를 알거라

 

거슬리는 목소리를 계속해서 낼 거라면

적어도 무료함의 위안 되기를

 

울려 퍼지는 아비규환 비탄의 파도

붙잡고 매달리는 추한 손을

연민하는 듯이 떨쳤다

 

애곡(哀哭)이 정적을 범하는

부조리한 세계에서

 

갈망한 열반적정 꿈 같은 현실

무너지며 틀어막은 귓속에

계속하여 울리는 비명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