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리 여름방학 기획을 그리던 때에

친구에게서 테바몰(http://tebahmall.kr/)이라는 곳에서 

아크릴 키링 이벤트를 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금은 끝남)

마침 그리고 있던 스티커 도안이 마음에 들기도 했고

아크릴 하나 뽑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때여서 바로 주문했습니다.




주문량이 많아서 원래 배송일보다는 늦어졌지만 잘 왔습니다.



까먹고 있었는데 두 개 시켰었더라고요. 귀여워.



보호시트 떼기 전. 앞뒷면.


귀엽다귀엽다~하고 있었는데 좀 안타까운 사실을 깨달아버렸습니다.

앞면에 발광/음영 레이어가 적용돼있지 않아... 단색이야...

발광/음영 레이어를 끄고 저장했었나...? 확인 몇번이나 했는데...? 하고 한 3초 정도 혼란스러웠는데,

뭐... 어쩌겠습니까. 내가 뭔가 잘못했겠지...


SD라서 단색이어도 귀엽고 어색하지 않아서 괜찮은데 

(사실 사진 찍기 전까지 위화감을 못느꼈었음)

뒷면은 발광/음영이 잘 적용돼있어서ㅠㅠㅠㅠ

차라리 앞면대신 뒷면이 적용되지 않았거나 

둘다 레이어 꺼져있는 상태로 냈으면 좋았을 것을.


아무튼 오늘의 교훈은 뭐냐,

파일 제출하기 전에 레이어를 통합하자... 통합해서 저장하고 다시한번 확인하자...



보호필름 뗀 후. 잔기스 없고 깔끔해요.


이 때 아크릴 키링 개당 4000원이었는데 이 이벤트의 엄청난 점이 뭐였냐,

단순 그림 도안만 보내도 됐다는거... 타공이나 그런거 따로 손 볼 필요가 없었어요.

MD분이 작업을 해주시고 출력 시의 사이즈 등을 확인할 수 있게 도와주셨어요.

번거로운 작업이라 여태껏 아크릴 안 뽑아본건데 이 가격에 너무 감사한 친절이었습니다.


(아니... 소리 들어갔네... Merry의 「冬のカスタネット」입니다)


핫하 귀여워. 


아무튼 다음에 또 이런 이벤트 열렸음 좋겠네요.

그때는 레이어 잘 저장해서 더 예쁘게 뽑아보고 싶습니다.




끝.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8월 23일은 그리모어짱의 5주년 기념일이었습니다.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키이상은 '이번년도는 제대로 승부하지 못했으니 5주년이라고 부르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그리모어로서 힘내고 있는 지금 이순간은 밴드에게도 팬들에게도 소중한 시간이겠지요.

5주년 축하합니다. 앞으로도 응원한다.


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당일 7시에 어쿠스틱 라이브&토크 이벤트를 해주었어요.

지난 무관객 라이브와는 다르게 아카이브를 남겨주었네요.

혹시나하고 이번에도 녹화했는데... 기쁩니다. (녹화하면 용량때문인가 뚝뚝 끊겨서)



(녹화를 하면서 큰 화면으로 라이브를 보려고 했던 자의 처절한 노력)



해당 라이브&토크쇼 영상.


사실 츠이캬스든 유튜브든 채팅이나 댓글 잘 안 남기는 타입인데

이날은 어쩌다보니 열심히 쳤습니다. Super Chat도 처음 써봤어...


우연이기야 할텐데, 제 댓글 꽤 많이 읽어줘서 정말정말 좋았어요.

거의 다 반응해 준 것 같아... 읽어줘서 고마워...

가장 인상깊었던건 "티셔츠 귀여워요"했더니

다른 멤버들이 "티셔츠 귀엽대요. 린쿠상, 티셔츠 귀엽대요"이래서

린쿠상이 이히히히~하면서 티셔츠 막 흔든거... 아니 세상에 너무 귀엽잖아.

그나저나 그 리액션으로 보건대 린쿠상이 디자인한건가. 정말 그렇다면 대단한걸... 팔방미인이야. 


어쿠스틱 어레인지 라이브는 총 5곡.

히토리토피아→카라쿠리 팔름→네버엔드→핑키→츠키노 카케라


어쿠스틱 라이브 정말 편곡 잘했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제일 마음에 드는 편곡은 네버엔드였는데,

그냥 객관적으로 명편곡이었기 때문이기도 하고 

원곡과의 갭이 매우 크면서도 원곡을 살렸기 때문이기도 하고.

'하와이같다', '여름같다' 등의 의견이 있었어요.

굉장히... 카페에서 아무렇잖게 BGM으로 틀어도 될 것 같은 느낌.

이런 곡조로 "덧없는 세계의 끝까지 앞으로 얼마나 가야하는걸까"같은 가사를 부르다니,

의외성 있고 좋네요. 진심으로 어쿠스틱 커버 앨범 내줬음 좋겠다......


토크쇼 관련해서, 일단 Super Chat있을 때마다 텐션 올라가는 그리모어들 너무 귀여워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말 끊길 때마다 「スパチャありがとうございます~~」하면서 장난치는거 진짜 정말정말 귀여워.

그리고 2만엔 찍힌거 보고 1초 동공지진하는 그들의 모습, 전 정말 좋았습니다. 귀여워.


개인적으로 키이상이 말하는 모습을 오랜만에 봐서 반갑다는 마음이 컸습니다.

4인체키 촬영회 옆자리로 보통 키이상을 지목하기 때문에 키이상이랑 대화를 하는 경우가 좀 많았는데

그... 특유의 말투가 있거든... 그게 중독성이 있어서... 정말정말 좋아합니다.

좀 늘어지고 껄렁껄렁한데 나사 빠진 듯한 말투? 가 좋아요. 뭔가 めちゃくちゃ和む…

그리고 이번 방송에서 MC를 센스있게 잘 해줘서 재밌었어요.

보통 라이브에서는 린쿠상만 말하고, 다른 상황에서의 대표 발언같은 건 보통 룬상이 하니까

이렇게 많이 말하고 상황을 주도하는 키이상은 처음 봐서. 재능을 숨기고 있었군요...

「ビジネスバンドでした!ごめんなさい!ビジネスアニマルでした!」가 정말 웃음벨.

그리고 밥좀 먹어... 밥좀 먹어줘... 나 한국인이라 식사 사정에 민감하단 말야. 잘 챙겨먹어...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토크 주제는 "5살 때는 어떤 아이였나요?"인데

차례대로 정리하자면,


린쿠상: 

장난치기 좋아했음. 자기보다 어린 애를 괴롭히거나 해서 유치원 선생님한테 잘 불려갔었음. 

비유하자면 퉁퉁이 (키이상: 5살 때부터 마운트[각주:1]한거예요? 린쿠상: 아니 지금은 마운트 안하잖아요)

룬상: 

눈에 띄고 싶어하는 아이였음.

호박을 싫어하기 시작한 나이. 유치원에서 밥을 먹다 박스에 그려진 호박을 보고 토함.

메루상:

유치원에 무섭게 생기고 덩치가 큰 남자 선생님이 있었는데

놀이터에 있다가 갑자기 팔을 잡혀 레슬링처럼 빙글빙글 돌리는 놀이를 당해서 울었었음.

키이상:

벌레를 좋아했음. 강에서 게를 잡아 꼬치구이를 해먹고는 했음.

길을 건너던 도중 피자 오토바이에 이마를 스침.


다들 귀엽고... 키이상 진짜 왜이렇게 안습인 얘기만 많아... ㅠㅠㅠㅠ

앞으로는 건강하고 잘 지내소......


그리모어의 새 멤버 Siri...

가끔 토크 중에 메루상 애플 워치의 Siri가 반응하는 것 때문에 좀 웃었는데

마지막 곡이 끝나고 좀 진지하게 멘트 치고 끝내려는 중에까지

Siri 반응한 것까지 완벽했다...ㅋㅋㅋㅋㅋㅋㅋㅋ



모든 얘기가 즐겁고, 밝고 훈훈한 분위기의 5주년이 될 수 있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방송 많이 해줬으면 좋겠네요.

다시 한번 5살 생일 축하해.



끝.

  1. 내가 남보다 우월하단걸 알리기 위해 자기 과시를 하거나 남을 찍어누르는 일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