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을 가로막아선 노노 일행을 예리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오오츠즈라가 조용히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누구십니까"

묻는 오오츠즈라에게 대답대신 노노는 천천히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그 발밑으로 칠흑의 실이 뿜어져 나와

순식간에 악기로 모습을 바꾸었습니다.

"...그런 것인가"

요스즈메도 동료들과 함께 악기를 잡으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종지부를 손에 넣고 복수를 한다ー 누구도 방해하게 두지 않겠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