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나 또 길 잃었나...?"

브레무지크의 카체는 푹 고개를 숙이고는

어둑어둑한 숲을 홀로 걷고 있었습니다. 주워모은 장작을 소중히 안고

카체는 불안한듯이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오늘은 혼자 가도 괜찮다고 했는데... 또 포겔한테 혼나겠어"

혼잣말을 취소하려는 듯 고개를 흔들고는 다시 앞으로 나아갑니다.

"빨리 애들한테 돌아가자! 분명 이쪽이야!"

카체는 응원이라도 하는 듯 자신에게 말을 걸고

수풀 속을 헤치며 들어갔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