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반짝이는 밤의 숲에 브레무지크의 희망의 노래가 울리고 있었습니다.

"더는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하렴"

손바닥 위의 아기새를 둥지에 돌려보내며 카체는 웃었습니다.

"또 치료해준거야? 오지랖도 정도껏이지"

부드럽게 말하는 포겔에게 카체는 눈을 반짝이며 말했습니다.

"기뻐.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게. 항상... 나같은거 필요 없다고 생각했었으니까"

그 눈동자엔, 그의 치유의 노래가 미움받던 나날의 기억이 되살아납니다.

살아갈 의미조차 잃을 것 같던 그 때ー지탱해줄 동료를 찾아 일어설 수 있었어.

"너희가 내게 해준 것처럼ー나도, 슬퍼하는 사람들을 웃음짓게 하고싶어"

카체의 말을 들은 에젤이 상냥히 말을 겁니다.

"분명 할 수 있을거야. 우리는 그러기위해 여행을 하고 있는거니까"

새로운 마을을 향하며 밤하늘을 올려다보는 그들의 머리 위에 종이가 팔랑 떨어졌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