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걸음을 멈춘 헤메는 이가

나약함으로 굳혀버린 글로리아

시간의 바람에 삐걱이는 소리는

거짓된 영원을 향해 메아리 치네


아무도 살지않는 모래성

과오와 함께 시든 오아시스

뺨을 타고 흐르는 천혜의 비

언젠가 이 곳에...


아무것도 말하지 않아도 하지 못해도

잘 전해지고 있어

오직 하나뿐인 환영이

드디어 우리들을 이어준거야


차지않은 달에 거는 말은

마음과 목소리의 숨바꼭질

지금도 네 숫자세기 노래는

내 마음 한가운데에서 울리고 있어


있지, 이 세계가 가짜라도

나는 너와 있을거야

아, 언젠간 분명 작별해야겠지

그래도 꿈을 꾸자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