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어디? 태양과 달은

어디? 진실된 카리스마

Maybe

사실 어렴풋이 알고있지만

어리석은 사람들을

또다시 손바닥 위에서

데굴데굴 굴리고 있는건

always delight

누구신가요?

질문과 대답의 게임

줄어드는 패에 뻗는 손

떨림이 멈추질 않아

눈속임한 passion

감정의 미궁, 광대의 카르마

그런 좋은건 아니지만

맞물리질 않아 마음도 목소리도

그럼 어쩔 수 없지

12번째의 카드에선 무엇이 태어날까?

Turn up this one


그런가 그런거구나 나는

역시 거짓된 카리스마

인거구나

그렇단걸 알게된다면 하는 일은 없어

부풀어오른 풍선도

바늘로 찌르면 안녕이니까

거짓된 웃음의 비루함

어느 나그네가 이렇게 말했죠

"당신은 당신인가요?"

바보로 보고있어 어느샌가

그 아이도 너도

결국 내가 아닌거잖아?

걱정했던 neighbor가

격려해주지만 이젠 됐어

좀 혼자 내버려둬줄래?

너와는 애초부터 무언가 달랐어


열쇠로 잠가둔 방은 꼴사나운 유토피아

지금도 문 뒷편에서 비웃고 있는거야

눈속임한 passion 감정의 미궁

광대의 카르마 그런 좋은건 아니지만

맞물리질 않아 마음도 목소리도

그럼 어쩔 수 없지

12번째의 카드에선 무엇이 태어날까?

아무도 모른다면 이젠 상관없어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