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즈메는 거칠게 호흡하며 필사적으로 몸을 가다듬었습니다.

무릎을 꿇고 앉았지만 적의로 가득찬 시선은 노노를 똑바로 직시하였고ー

그 모습을 아주 즐겁게 바라보며 노노는 슬며시 몸을 숙이고 속삭였습니다.

"이거 큰일이군. 천국에 계신 누님께서 아주 슬퍼하시겠어.

ー복수에의 지름길이 알고 싶지는 않은고?"

누님이란 말에 눈빛을 바꾸는 요스즈메를 어르는 듯이

노노는 누그러뜨린 미소를 띄우며 말했습니다.

"나는 세상이 조용해지기만 하면 충분하다. 종지부는 너희들 마음대로 해도 상관없어"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