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V 미리 듣기)



-가사-


연못에 비치는 것은

무상한 세계의 덧없음


꿈을 추는 아지랑이

죽기 직전에 포물선 그리며


흘러 내리는

빛나는 세계를 눈에

담고는 사라지네


모든것이 사사로운 것

그 아픔을 노래하는 업


깊은 어둠 속 무수한 날개 소리

하늘에 울리는 마른 탄식

영원히 잠들어라


날개를 잃고

현세에 떨어져

찰나의 시간을

땅을 기듯 살며

죄의 무거움에

나락에 떨어져라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PV 미리듣기)



-가사-


떠오르는건 그리운건 안심할 수 있는 소중한 내 있을 곳

강해지고 싶어 지키고 싶어 각오를 다진 우리가 얻은 힘

 

말로는 할 수 없는 마음 갈등 무력함 짜증남

흔들리지 않는 결의가 지금 솟아오르네

닿아라!

 

감정이 움직이게 한 무의식으로 연주한

미래를 지키기 위해 소원을 빌며

들어라!

일그러진 음색에 실어 목이 쉴 때까지 외쳤네

이대로 계속 달려나갈 테니까

이 앞에 있을 어떤 적에게도 절대 지고 싶지 않아

 

꿈꿔왔던건 그려왔던건 안심할 수 있는 평온한 일상

항상 옆에서 웃어줘 서로를 아는 나의 친구들아

 

이론만으론 알 수 없는 충동 아픔 굴욕

넘쳐흐르는 마음을 지금 내뱉자

 

닿아라!

감정이 움직이게 한 무의식으로 연주한

미래를 지키기 위해 소원을 빌며

들어라!

일그러진 음색에 실어 목이 쉴 때까지 외쳤네

이대로 계속 달려나갈 테니까

이 앞에 있을 어떤 적에게도 절대 지고 싶지 않아

 

넘을 수 없는 벽이라도 몇 번이나 포기하고 싶어지고

길을 몰라 헤매는 날도 분명 오겠지

그 때마다 떠올리자 그 날 나눈 약속을

마음을 믿고 나아가자 스스로 정한 길을

 

이뤄져라!

누구보다도 굳건한 마음으로 세상 끝까지 울려퍼져라

이 노래로 앞으로도 싸워 나가는거야

 

닿아라!

감정이 움직이게 한 무의식으로 연주한

미래를 지키기 위해 소원을 빌며

들어라!

일그러진 음색에 실어 목이 쉴 때까지 외쳤네

이대로 계속 달려나갈 테니까

이 앞에 있을 어떤 적이든 이겨낼 수 있도록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PV 미리듣기)


제목은 자희언이라 적고 혼잣말(ひとりごと)라고 읽네요.



-가사-


묻네 어째서 어째서 어째서

자문자답하며 홀로 입씨름

 

속이고 눈속임 어째서 어째서

노래 부르면 될 수 있어 친구가

 

궤변허언

연연미워하고어떻게

 

소리 괴이고 또다시 바라네

거짓말 삐걱이고 이젠 사라지네

또 달라 또 이래

항상 항상

그래, 종지부를

 

들어줘

 

묻네 어째서 어째서 어째서

일그러짐 애달픔 홀로 서성이며

 

허무함 부조리 어째서 어째서

우롱 망집 이젠 됐어 더는 필요없어

 

시의거절
전전꺼림칙하게울부짖으며

 

소리 울리네 불길하게

상처 욱신거리네 조금 아파

믿으면 또 이런

입으로는 아무 말이든

 

할 수 있구나

 

묻네 어째서 어째서 어째서

일그러짐 애달픔 홀로 서성이며

 

닥쳐 모르겠어 어째서 어째서

고뇌 팽창 터지네 방해하지 마

 

아아 어째서 어째서 어째서

그저 혼잣말일 뿐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