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떴었네요. 전혀 모르고 있었다.

 

제목은 직역하면 '파리의 왕'입니다만,

윌리엄 골딩의 소설, '파리대왕'에서 따왔을 것이 틀림 없어 위와 같이 번역했습니다.

 

 


 

 

꿈을 꿨다

아직 선명해

꿈을 꿨어

나비가 날아다녔어

마치 다른 사람인 너 같았어

마치, 다른 사람인, 너, 야

 

시즈쿠(물방울)로도 알려져 있고 송포유로도 알려져 있는 곡입니다.

1집 기준 전자로 기재되어 있으므로 시즈쿠로 표기합니다.

 

코나미에 입사한 후 작곡한 시즈쿠의 원형이라 불리기는 하지만

내용도 곡조도 전혀 다릅니다.

 

 


 

 

내가 꾼 꿈의 조각

흘러 넘치는 시간의 물방울...

 

얽혀드는 아지랑이 잡으면 사라지네

부슬부슬 소리를 내며

떨어지는 것은 물방울

 

저편으로 사라지는 별님에게 작별을

사라지고 녹아 무너지는 모래만 같지 않나요?

 

구멍 뚫린 밤하늘은 사람들을 삼키네

마치 순수한 아이처럼 아무것도 모른 채...

시든 꽃의 정원... 의미 없는 세월을...

아름답네, 반짝이는 것은 별의 물방울

 

Can you listen to my song for you?

당신에겐 들리나요 나의 노랫소리가...?

목이 쉬도록 노래한들 흘러넘치는 것은 물방울

 

강해지기 위해 사람이 손에 넣은 것은

"남을 위하는 마음"이란걸 잊지 말아줘

신이 주신 죄와 벌의 GARDEN

되도록 조금만 더 여기에 있게 해줘...

 

시간을 초월한 소원은 그렇게나 아름다웠어

sun set colors

그것은 현기증같은 진홍색 황홀

다시 볼 수 있을까...?

 

…last song for you

I sing with tears in my eyes…

'아사키 > 블랑네쥬'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nc Neige-雫 (시즈쿠/Song for you)  (0) 2020.12.08
Blanc Neige-Thanatos  (0) 2020.12.08
Blanc Neige-Snow White  (0) 2020.12.08

 

왜 부끄러움은 나의 몫인가에 대한 것은 제쳐둡시다.

 

 


 

 

긴 밤은 말야... 우울하니까

잠들지 않도록... 눈을 감지 않도록...

예감을 담아 당신을 위해 편지를

적어두었습니다.

 

얼굴의 얼룩[각주:1]이 퍼져 어느샌가

모르는 사람이 그 곳에...

거울 속에서 나를 보며 웃고 있네

 

하늘 높이 치켜든 검을

내리치는 것은 내가 아닌 당신.

흐릿해져가는 의식 속에서 본 것은

"귀신 가면"을 쓴 나였다.

 

들리나요...?

사라져가는 나는

드넓은 바다 아래서 흔들려

처음엔 몰랐어

계기는 사소한 트라우마

사람들에게 떠밀려 평범히 살아온

나는 당신의 페르소나

 

잘가렴 마음의 물가에서

흔들리고 있는 당신에게 보내는

마지막 한마디...

"지나치는 것이든

영원한 것이든

모든 것이 아름다워..."

 

 

(아래는 가사집에 기재된 시로 추정)

 

 —Dear my master —

 

새벽녘은 벌써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

나 스스로가 일그러뜨린 이 세계를

이 사실을 드디어 알게 되었습니다.

차가운 눈물이 흐르는 얼굴을 닦은 그 때에.

슬픈 힘과 영광의 세월은

너무나 기묘하고 너무나 외설적이었습니다.

 

추신: 사람은 양과 늑대로 분류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전자이고 당신이 후자.

역시 강한 자만이 살아남는 것일까...?

 

  1. 보통 「顔のしみ」는 기미를 뜻합니다. [본문으로]

'아사키 > 블랑네쥬'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nc Neige-雫 (시즈쿠/Song for you)  (0) 2020.12.08
Blanc Neige-Thanatos  (0) 2020.12.08
Blanc Neige-Snow White  (0) 2020.12.08

 

여태껏 알아채지 못한것도 대단하다.

생각해보니 블랑네쥬 시절 가사를 백업해두지 않았습니다.

공부하기 싫으므로(사적인 이유) 오늘 그 시절 곡 3곡의 가사를 백업해두려고 합니다.

 

 

아사키는 칸사이 지방을 홈그라운드로 둔 Blanc Neige(블랑네쥬/하얀 눈)라는 밴드에서

1998년에서 2000년까지 비주얼계 활동을 했습니다. 

당시에 발매한 곡으로는

1. 코모레비 2. 스노우 화이트 3. 타나토스 4. 시즈쿠(송포유)

가 있는데 현재는 시동곡인 코모레비를 제외한 세 곡만 확인 가능합니다.

이유는 아마도... 뒤의 세 곡은 'CD' 수록곡인데

코모레비는 '카세트 테이프' 수록곡이기 때문이 아닐지. 카세트라니 이게 말이 되냐.

 

해산 이후 다른 두 멤버가 시동한 Le Chat Noir(르 샤 느와르)라는 밴드에서 

기타 세션을 잠깐 맡은 것이 언더 그라운드 신에서의 마지막 모습이고

이후 2002년에 코나미에 입사하게 됩니다. 

 

즉 요하건대 아사키의 흑역사인가 백역사 시절의 물건이다... 라는 것.

이만 줄이고 가사를 기재합니다.

 

 


 

 

새하얀 눈이 나에게 언제나

White snow weeps in the sky...

 

눈이 내리는 밤 당신을 배웅하는 나를 보고

그 모습을 마지막으로 이별을 결심한걸까...?

 

아무리 사랑한다해도 당신의 눈 속에 나는 없어

곁에 있어도... 껴안아도... 홀로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어

 

창 밖으로 비치는 불빛이 흔들려 보여

모든 것이 마치 눈처럼 녹아...

녹아 사라져 끝없이...

 

"이렇게나 사랑하고 있어 당신은 모르겠지만..."

움직이지 않는 당신은 항상 나에게 미소짓고 있는데

 

손바닥 위에 떨어져 사라지는 가루눈

너무나 덧없어 그 모습에 당신을

투영해 꽉 쥐어 보아도

녹아버린 마음만이 흘려내렸네...

 

하늘에서 떨어지는 차가운 결정이

나의 숨결에 아름답게 빛나네

어깨에는 눈이... 슬픔의 하얀 눈이

나에게 언제나

...White snow weeps in the sky...

'아사키 > 블랑네쥬'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nc Neige-雫 (시즈쿠/Song for you)  (0) 2020.12.08
Blanc Neige-Thanatos  (0) 2020.12.08
Blanc Neige-Snow White  (0) 2020.12.08

아사키 곡은 청독하지 않고 공식 가사가 떴을 때 그것을 기준으로 번역하는 편입니다.

앨범 발매 요즘 잘 안하니까 최근 곡들은 공식 가사 당연히 없겠지하고

안일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있는 곡이 있었네요.

 

이 곡은 개인적으로 추억이 있는 곡인데

인턴 일로 모 나라로 떠나는 날, 공항에서 밥을 먹다가

갑자기 해금 소식을 들었던 곡이거든요...

경유지에서 확인했더니 유튜브에 플레이 영상 올라와있어서

거의 울면서 돌려들었다...

 

이렇게 공식 가사보다 긴 서론을 적어버리게 되었다.

공식 가사 4줄밖에 안돼요. 이 아저씨 아무래도 이거에 맛들렸나봐.

제발 다 적어줘요. 아저씨빼고 아무도 못알아듣는단 말야......

 

 


 

 

사랑받지 못할거라 거짓말을 해

너는 그런 "척"을 하고

 

아직 오지 않은 내일과 맞바꿔

계속하여 살아가네

  1. 익명 2020.09.20 13:34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
    요번에도 보컬곡 냈는데 가사 뜨면 해석해 주실 수 있으신가요?

    • ikasa 2020.09.20 15:45 신고

      말씀 감사합니다!
      파리대왕 말씀하시는 것이지요? 물론이지요. 나고리사에도 그렇고, 빨리 공식 가사 나왔으면 좋겠네요😊

올해도 드디어 이 날이 왔습니다.
바로 아사키 대선생의 생일. 6월 30일.
전년도까지는 계속 사정이 있어서 제대로 꾸리질 못했는데
'이번 해에는 반드시 하겠다'라는 마음으로 생일 제단을 꾸려 보았습니다. 2014년도에 마지막으로 하고 5년만이네요.

레이와 첫 아사키 생일 제단의 모습.

불 끄면 이렇게 됩니다.
불을 끄면 정말 보이는게 하나도 없어서 부득이하게 켜고 찍음.

이게 2014년도에 꾸린 제단인데,
이렇게보니 참 뭐가 많이 늘었구나 싶습니다.

아래는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을 제단 구성.

해바라기 조화와 종이인형, 코보우즈 펠트인형.

해바라기는 아사키와 관련이 꽤 많은 꽃인데
1. 원숭이의 경 MV
2. 어빙의 원제목 (니코니코선플라워키즈)
3. "눈부셔라 선플라워" (생물실격)
위와 같은 이유로 놓게 되었습니다.

종이인형은 SONNE의 BGA에 나오는 것을 구현한 것입니다.

(이거...)
마침 집에 검은 종이가 있어서 만들어 걸쳐놨습니다.

펠트 인형은 몇 년 전에 일본쪽 지인에게 선물로 받은 물건이에요. 귀엽습니다.

아사키 푸귯토 친구들.

여담인데... 사실 제단 사진 찍다가 어머니께 걸려서
인형에게 제사를 지내는 이상한 종교에 빠진거 아니냐고 진심으로 걱정받고
결국 구글 검색으로 다른 사람들의 제단 사진을 보여드리며 겨우겨우 오해를 풀었었습니다.
진짜 삶을 포기하고 싶었다...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이 한순간 무너지는 느낌이었음......

(당시 트윗... 와중에 혼신의 힘 오타 냄)

이 때 지인들 반응이 '저런, 어쩌다...'였는데,
제단 사진을 보더니 '그럴만했네'라 그래서...
인형이 확실히 무섭긴 하지. 오해받을만 했어...

그리고 덜 무서운 코보우즈 인형.
코보우즈까지 내주고 망했어야지 푸귯토야.

우유초특급과 오코메탈, 달걀노래를 들어라.

달걀은 무려 감동란입니다.
달걀말이(아사키가 제일 잘한다는 요리)를 놨어야 했는데 이미 사버려서 그만.

우유는 마천루에서 바스타올을 걸치고 한 손으로 고양이를 쓰다듬고
다른 한 손으로 와인을 마신다는 캡틴의 이미지(아사키피셜)를 살려 와인잔에.

케이크.
사실 치즈케이크를 놓으려 했는데(아사키가 한때 치즈케이크 굽기에 빠져있었음)
개인적인 경사로 홀 케이크를 선물 받아서 이 케이크로 대체하게 되었습니다.
당근 케이크 처음 먹어봤는데 맛있네요.

"촛불을 켜고 어두운 방에 앉아 정숙하게 천정을 정주행하세요"라는
아사키 대선생의 말씀에 따라 준비한 티라이트와 촛불 받침.
메멘토 모리와 흑점을 의식하고 고른 접시인데
집에 돌아와서 확인해보니 별로 안 닮았더라고... 그래도 분위기가 비슷하니 됐습니다.

리본. 제단이 너무 허전한 것 같아서 만들어 두었는데 존재감이 영...
이미지 컬러는 신곡과 천정입니다.

이 외에도 앨범들이랑 아사키 캐릭터(+가 있는) 팝픈카드,
고양이 마스코트(아저씨 고양이 좋아함) 천정 캔뱃지를 두었습니다.

항례 행사 오코메 오이시이.


아사키스트가 된지 올해로 8년이 되었습니다.
신곡을 듣고 '무슨 곡이 인트로가 1분을 넘겨'하고 이상하게 생각했던 사람이
이렇게까지 처돌이가 될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아사키로 인해 청소년기에 참 많은 영향을 받았고
그 영향이 긍정적인 것이라 저는 생각합니다.
알면 알수록, 파고들면 파고들수록 깊은 맛이 있는 그의 세계관이 정말 좋고
타인이 소화하기 어려운, 쿨하고 화려한 그만의 메탈이 정말 좋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사랑할 예정입니다. 정말 존경하고 좋아하는 컴포저입니다.

생일 축하드리며 앞으로는 아프지 않고 오래오래 건강하게 음악 생활하셨으면 합니다.

끝.
  1. PAVANE 2019.07.02 20:44

    봇주님 늘 감사합니다..

    • ikasa 2019.07.02 21:02 신고

      아유, 저야말로... 가사봇 구독 감사합니다^^

  2. 보이스트롯 다시보기 2020.07.14 12:56

    잘 보고 갑니다~~

지나간 굿즈는 돌아오지 않고 인간의 마음은 갈대같은 법이죠.

6년 전의 제가 그걸 알았더라면 좋았을걸, 이라고 항상 생각했습니다.

때는 2013년, 천정 발매 후 아사키 전국 투어(라는 이름의 인스토) 기념으로

한정 굿즈인 캔뱃지와 스티커가 나왔었습니다.



(천정 특설페이지 날아가서 못찾을거라 생각했는데 코나미 스타일 트위터 아카이빙 페이지에서 찾음)

저렇게 생긴 굿즈였습니다. 참 귀엽...습니다...


당시에 저는 돈없는 10대였고(돈없는건 지금도 같음)

천정 초회한정판 한 장도 겨우 구매대행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에

저것까지 따로 구매할 수는 없었기에 포기했었습니다.

이때 샀으면 좋았을걸, 바보같이 안 사는 바람에 몇 년간 고통받는 삶을 살게 된다.

중고품을 찾아도 이미 팔려있거나 붙을대로 붙은 프리미엄에 고통받는... 그런 생활을 하다

여차저차하다 며칠 전에 메루카리에 나와있는 캔뱃지 매물을 발견했습니다. 

1200엔. 배송비 무료. 완전 나쁘지 않아. 배송비 포함 원래 가격 정도니까요. 그 정도면.

하지만 메루카리는 외국에서 가입이 안 되며, 

일본에서 사는 동안에 메루카리 쓸 일이 없었기에 계정이 없었던지라

어쩌지어쩌지하던 차에 선생님께서 추천해주신 구매 대행 사이트가 생각났습니다.

야스네Chan이라는 네이버 카페로 운영되고 있는 대행 사이트인데,

친절하고 수수료가 저렴하다고 추천받은 곳이었거든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정말 큰 경이와 감동을 느끼고 왔다...

견적 의뢰 넣자마자 5분도 안 되어서 연락이 오고 입금/현지 구매까지 30분도 채 안 걸렸던걸로 기억합니다.

한국 배송까지는 일주일 걸렸나. 이것도 주말 껴서 일주일이니까...

이 정도면 일본 안 가고 여기로 구매 대행해도 되겠다 싶었습니다. 앞으로도 애용해야.



받은 상품.

귀여워요... 솔직히 처음 상품 봤을때 키모카와라고 생각했는데 실물 보니까 귀엽네요.

박스 뜯자마자 '으아악 귀여워'하고 소리쳤던 것 같음.


캔뱃지 당연히 57mm일줄 알았는데 작네요. 새끼손가락 1.5마디 정도?

아무튼 정말 귀엽습니다... 게다가 미개봉품이야...

정말 필요할 때만 잠깐잠깐 꺼내고 소중히 보관해야겠습니다.

스페어가 필요하다. 나중에 스티커+캔뱃지 매물 나왔으면 좋겠네요.

좀더 욕심부리자면 그때 구입특전으로 배포했던 캡틴 포스터카드도 끼워주면 고맙고...


아무튼 6년 간의 한이 어느 정도는 풀렸습니다.

메루카리 판매자님과 야스네Chan 주인장님께 큰 감사 올리며 마칩니다...

Hiromixxx 명의 곡입니다. 작곡은 이즈미 옹.

아사키는 작사와 드럼만을 담당했습니다.



  1. 기왓조각. 비유적으로, 하찮고 보잘것 없는 것. [본문으로]

대일본철구락부 명의 곡입니다. 만악의 근원...

사실 제목 번역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가사의 오코메는 ''보다는 '밥'으로 번역하는 것이 더 정확합니다.

하지만 쌀 노래로 더 유명하기 때문에 그냥 쌀로 뒀어요.

이 노래 NHK 라디오인가에 나와서 리듬게임하는 사람들 난리 났던게 엊그제같네요.

그런 일도 있었지... 이젠 모르겠지만.

 

 


 

 

1)1홉 150CC

정확무비하게 잴 것

 

2)그 다음은 씻기인데

직접 쌀에 물을 맞히지 않고 두 손가락으로

(귀여운 소동물을 만지듯 부드럽고

젠틀하게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3)물의 양을 재고JOIN!하는데

그 양은 쌀의 1.2배

 

그 다음엔 2시간 정도 사디스틱(!)하게

물에 담가

 

(그리고)

 

(그리고 그리고)

 

(만전을 기하여)

 

(기다리고 기다렸던)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해)

 

(일구어낸)

 

(그 행위는 행위는 행위는)

 

전기밥솥 전원 ON!

 

마치 아지랑이같은 스팀

바닥부터 긁어서

 

THE TIMING IS RIPE

 

THE TIMING IS RIPE!

 

쌀 쌀쌀쌀

비타민 미네랄 식이섬유 (&OTHER!)

쌀쌀 쌀쌀쌀

먹어서

 

어영차&어영차

 

쌀 쌀쌀쌀

스모 선수의 Power를 GET (GET이다!)

 

쌀쌀 쌀쌀쌀

아아 안고서 로맨틱하게 NIGHT FLIGHT

 

쌀 쌀쌀쌀

 

4)쌀집 그 아이를 유혹하자!(GET이다!!)

 

(GENIUS)

 

잔뜩 짓고

 

(SEXY)

 

잔뜩 먹고

 

(THRILLING)

 

SO

 

I LOVE YOU

 

GET DAZEーーーー!!!

 

쌀 쌀쌀쌀

SUPER ENERGY

MIRACLE POWER

쌀쌀쌀

쌀쌀쌀

 

아앙 쌀

 

아앙 쌀

 

5)쌀 맛있어 

대일본철구락부 명의입니다.

이거 제목 다 쓸 수 있을까 했는데 잘리진 않네요. 티스토리... 좋은걸...

 

 


 

 

단백질을 구성하는 것은 20종류의 아미노산.

그 아미노산의 밸런스를 수치화한 것을 아미노산 스코어라 부르는데

달걀의 아미노산 스코어는 무려 100!

 

에그머니나! 장난 아니군!

그러니까 이리 와 괜찮잖아?

 

Mutch rather, All nutrients required for our body are included in the eggs.

 

난각 칼슘 골밀도

난백 리소자임 면역력

난황 레시틴 과민증

 

체질개선 건강식

 

만족 프로틴 HIGH AND HIGH

만족 비타민 HIGH AND HIGH

만족 뉴트리션

 

완전 영양식

 

아아 쩔어부러

 

몸에 스며드는

필수 아미노산 8종

인간은 스스로 만들 수 없다네

(즉! 이 필수 아미노산 8종이 달걀에 들어있다는 것!)

 

아아 놀라부리는 EGG EGG

아아 생명의 빛이여

 

뇌내에서 기억, 학습에 크게 관여하는

신경 전달 물질 아세틸콜린의 원료이기도 한 콜린.

이 콜린의 함유량의 음식 중에서 가장 높은 것이 EGG

뇌의 발달과 젊음을 위해서라도 잘 챙겨먹고

언제나 건강하게!

가끔은 집에 돌아가서

 

가족들에게 건강한 모습 보여줘ミ☆

 

EGG! 가 왔다네 TMG[각주:1]

EGG! 의 굉장함 TMG

너는 그야말로

영양의 엠파이어

 

EGG! 는 돈다네 TMG

EGG! 는 무한대 TMG

 

타마게타마고타마[각주:2]

 

EGG! 가 왔다네 KTR[각주:3]

EGG! 의 엄청남 YBS[각주:4]

너는 그야말로

음식의 니르바나

 

EGG! 는 지구 RISING SUN

EGG! 는 은하 STARLIT SKY

 

타마게타마고타마

타마게타마고타마

타마게타마고타마

 

다!알!걀!

  1. TAMAGO(달걀) [본문으로]
  2. 말장난. 타마게+타마고. 의미는 '놀라운 달걀 알'정도 [본문으로]
  3. KITERU (왔다네) [본문으로]
  4. YABASA (엄청남) [본문으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