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앨범 LEGOism 수록곡. 

 

-가사-

 

영원 위에 서서

무엇을 바라보고 있는거야?

손바닥 위에서 계속

지금을 반복해

 

동그란 눈에 얼빠진 표정을 한

색깔 도둑에게 보물을 하나 빼앗겨

무릎에 이마를 맞대

 

어둠의 찬미가 부르며 기다려

쓸쓸해졌다면

이리로 오렴

심술궂은 흑백이

너에게 뭐라고 말했어?

뻥 뚫려버린

심장의 부드러운 곳을

살랑 빠져나가는 하얀 바람에

내 앞머리가 흔들렸어

 

여기가 만약 누군가의 스케치북이더라도

너를 감싸고 있는 세상이

다정하기를

 

멋 좀 부려본

그 날로부터

꽤 시간이 흘렀는데

변한건 없니?

네가 본 흑백은

어떤 색이 되었을까

언젠가 마지막 날이 오더라도

몇 천번 째 인생에서

스쳐 지나가는 그 때

컬러풀한 너를 찾아낼게

미니 앨범 LEGOism 수록곡. 

 

-가사-

 

상황이 조금 심각해서

요즘은 여유가 나면

총명한 천장에

투정만 늘어놓고 있어

 

비굴한 against

마음에도 두지 않아

당연하지

뭘 기대하는거야

너와 나는 그래 언제나

인더스트리얼[각주:1]한 관계야

흔들리는 계단 위에서

떨어진단들 알지 못해

 

정말 싫어

전부 리셋해줘

빛나는 순간조차도

흐려지는 with myself

딱히 당신따위에게 사랑받지 못해도 상관없어

그렇잖아

시작부터 틀려먹은거야

애당초 거의 다

 

이쯤에서 조금 휴식

커피라도 어때?

기뻐하긴 했지만 입에는 대지 않았어

그런 느낌으로 헛도는 호스피탈리티[각주:2]

지루한 정통성에 가치는 없어

분명 중요한 나사가

빠져있는 채인 편이

못참도록 좋은 거지?

 

정말 싫어

전부 컷해줘

눈물 나는 원 신조차도

처박아둔 걸작선

어차피 당신따위에게 기대도 안하고 있고

유흥거리에 불과한 even

착각하지 말란 말야

뭐? 누가 할 소리야?

그만둬!

이젠 질렸어

 

홀로 남는단들

눈물따위 흘리지 않아

그걸로 만족해?

약속의 흔적을

노려보고는

미소를 뒤집어 써

 

정말 싫어

전부 리셋해줘

본질을 꿰뚫는 마인드 셋[각주:3]조차도

지금에 와서는 넌센스

몇 번이나 No thank you를 걷어찬들

결국엔 misery

"정말 싫어"란 분명

불안정한 나만의 망상

 

  1. 아마 여기에서는 '사무적인'의 의미 [본문으로]
  2. 대접 [본문으로]
  3. 고착화된 사고방식 [본문으로]

미니 앨범 LEGOism 수록곡. 

 

-가사-

 

I can't believe in the world.

such a beastly.

괴물뿐인 미스테리

불가사의한 스마일

 

아름다운 princess dumb bunny

백마 탄 어쩌구를 기다려

착각한 바람에

늠름하게 등장한 마을주민 A

 

하늘을 달리는 과대망상

무딘 반짝임

화내지 말고 자

 

이해한 척은 그만 둬

이 이상 관여하지 마

창날을 향한 건 이쪽이 아닌데

깊이 찔려있던

지금도 빠지지 않는 네 love sword

 

The trap in destiny.

1+1은 분명 항상 2

그렇담 이곳은 역시 오른쪽

주저말고 나아가는 거야

GAME OVER

 

손을 주시죠 princess dumb bunny

자연스럽게 스쳐 지나가며

점점 옅어져가는

존재로부터 굴러 떨어져

 

하늘에서 내려온 falling down?

어라 스테이지 2조차도

오지 못했다고요

 

이해한 척은 그만 둬

이 이상 관여하지 마

자유의사 없는 랜덤 창은

전부 꽂혀있어

들리니? 나의 love song

 

네 왕자님을 가로막아서

정말로 정말로 미안해

이 목소리도 어차피 들리지 않겠지

나는 투명인간조차 되지 못하는 걸까

 

없었던 일로는 하지 말아줘

그런거 좀 기분 나쁜가?

올곧지 못하다는 사실 정도는

나도 알고 있어

 

 

미니 앨범 LEGOism 수록곡. 

영어+일본어 혼용 가사입니다.

 

-가사-

 

마치 "숨바꼭질"만 같아

그래, 너랑 나 말야

세상을 감추고 있어

멀어버린 눈을 진실로 돌리자

내 얼어붙은 영혼이 보이니?

 

"내가 최고야!"

하지만 납득이 가지 않아

매달려서는 그저 이유를 알려줘

그게 뭐 어쨌다는 거야?

비뚤어진 헌신에

일그러진 목소리가 불화를

알았어

그 무엇도 두렵지 않지만 나 자신이 두려워

 

너무나 조용한 메이데이[각주:1]

멎질 않아

세상에 물어

그렇지만 답을 주지 않아

제발 나를 만져줘 

내 영혼을 불러줘

 

"내가 최고야!"

하지만 납득이 가지 않아

매달려서는 그저 이유를 알려줘

그게 뭐 어쨌다는 거야?

비뚤어진 헌신에

일그러진 목소리가 불화를

언제부터 여기에 있었지

 

이미지를 비에 흘려보내고

물들어 혼탁해지는 퀄리아[각주:2]

의심스러움에 얼이 빠진 밤을

바라는 듯이 웃어

 

"내가 최고야!"

하지만 납득이 가지 않아

제멋대로인 '너와 함께 있을게'

어떤게 정답이야 너는 알아?

찾아낸 대로 시간 초과

화난 척하며 무너져 버려

 

"내가 최고야!"

하지만 납득이 가지 않아

매달려서는 그저 이유를 알려줘

그게 뭐 어쨌다는 거야?

비뚤어진 헌신에

일그러진 목소리가 불화를

알았어

그 무엇도 두렵지 않지만 나 자신이 두려워

 

 

  1. 구조 신호 [본문으로]
  2. 감각질, 경험으로써 떠오르는 심상 [본문으로]

https://www.youtube.com/watch?v=EkuBLT-4btg


미니 앨범 LEGOism 수록곡.
제목의 '일화'는 '~하기 좋은 날'이라는 뜻.

Let us go to 7th anniversary.


-가사-

식어버린 기억 속에
펼쳐진 부드러운 비로드[각주:1]
내일이 오지 않는대도
아직 나는 여기에 있을 수 있을까?

진부한 말들과
빛바랜 소리라도 하늘[각주:2]에 비춰
양면으로 된 필름은
너무나도 짧았어

텅 빈 하늘에
아름다운 것만을
늘어놓고 싶어서
빛을 더럽혀버렸어

설령 시간을 되돌린대도
아무도 모를 스토리
적어 보았어

좁은 여행길 위에서
몇 차례 소나기[각주:3]를 맞았어
내일을 포기했더라면
지금 너는 여기에
없었겠지

갈래갈래 뻗어나간 발자국
언제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더라도
같은 시간을 살아온 것을
부디 잊지 말아줘

텅 비어버린
주머니를 두드리고 아직도
꿈이 들어있지 않은지 확인하고 있어

꽤나 먹어버려서
손에 꼽을 만큼 밖에 없어도

손뼉을 쳤어
계속 눈을 감은 채
좁은 유원지 안이야
그렇다면 이 이야기 자체를
아아, 차라리 여기서
끝내버린다면
편해지지 않을까 라며
그것도 잘못된 건 아닐지도

하지만 어느샌가 또
하양과 검정 사이서 노래하고 있었어

텅 빈 세계
아무것도 없었던 세계
하나씩 엮이고는
언젠가는 풀어져 버려
그런 것이더라도
아직
여기에 있고 싶어

작별할 날까지
잔뜩 웃고 싶어
다시 태어난다면
분명 잊을테지만

가끔은 떠올려 줘
너와 우리들만의 스토리
그럼
또 봐

  1. 벨벳 [본문으로]
  2. 원문은 絵空. 허황되고 비현실적인 일을 뜻하는 絵空事에서 따옴. [본문으로]
  3. 니와카아메(소나기)는 그리모어의 전신이 되는 밴드이자 신설된 팬클럽의 이름 [본문으로]

www.youtube.com/watch?v=9ZW9ej5cRaw

 

간지 터지는데 노래방에서 부르면 목도 터지는 노래.

 

 

ー가사ー

 

반짝이는 도시의 그림자 과묵한 사람 무리

어느 누구도 알지 못한 채 그저 그저 살아가고 있어

 

우리들은 조종당하는 순종적인 마리오네트

저항도 못하고 더럽혀져 버렸어

얽혀오는 실에 자유마저 잃더라도

믿던 것이 있었어

 

네가 모든걸 끊어주리라고

 

이 도시 속을 살아가는 부동의 맹세

네가 있으니 꿈도 꿀 수 있어

이 세상에 빛이 사라지더라도

네가 있으니 걸어갈 수 있어

 

올려다본 마천루에서 차가운 별을 봤어

내려다보는 어른들 우리를 비웃었지

 

네 목소리가 나를 깨워 일으켜

 

이 도시 속을 살아가는 부동의 맹세

너와 함께 꿈을 꾸고 싶어

이 세상에 넘쳐나는 거짓된 희망

너와 함께 "현실"로 바꿀게

 

공백같은 도시 속을 강하게 살아나가라

 

소망하기를 멈추지 않으면

그 끝에 미래는 있을테니까

 

이 도시 속을 살아가는 부동의 맹세

네 곁에서 꿈을 이룰게

이 세상에 쏟아지는 한 줄기 희망

너와 향할게 빛 비추는 저편으로

 

더는 잃지 않겠어

같은 꿈을 그려나가자

 

영원히 그 손을 놓지 않겠어

너를 믿었던 나를 믿으며

www.youtube.com/watch?v=JNUkaBSYQsw

D를 알게 해준 소중한 곡이고 좋아하는 곡이지만

아직도 제목을 못외우는 곡.

 

 

ー가사ー

 

My Dear rose. You are all of me in this world

In now, the past, and future, I sing for you.

 

나락 저 바닥을 기는 목소리

어둠보다 어두운 통곡의 아카펠라

이 마음 충만히 하는 하늘로부터의 목소리

장미보다 붉은 정열의 아리아

 

I never know pleasure to live.

Why was I born such ugly?

(Why?)(You wish?)(Your mind?)

 

단 한 번만이라도 사랑받고 싶어

이 추한 가면 뒷편까지도

이 세상에 태어나 사랑을 모른 채

어둠에 휩싸인 채로...

 

You must choose! Come with me!

Nobody can stop me!

 

I never know pleasure to live.

Why was I born such ugly?

(Why?)(You wish?)(Your mind?)

 

등불만이 뜨겁게 가슴에 불 지피네

이 사랑의 끝 잊지 않을테니

자 어서 가렴

너는 항상 빛 아래에 있을 수 있도록...

 

If you will forget.

But even so I will remember forever and ever.

 

My Dear rose. You are all of me in this world.

In now, this past, and the future I sing for you.

이 세상에 태어나 사랑을 모른 채

어둠에 휩싸인채로...

www.youtube.com/watch?v=AWJu3tHNzXc

크리스마스에 꼭 들어야하는 노래

 

 

ー가사ー

 

12월 네가 떠나버려

나는 겨울인 채였어

소복히 내리는 하늘로부터의 편지

거리를 하얗게 물들이네

 

왜 눈이 내리길 기다리는걸까?

추운건 질색인데

들뜬 사람들을 뒤로 한 채

왜인지 오늘도 서글퍼졌어

 

행복의 싹은 아직 트지 않았어

눈에 파묻힌 채 그대로

잊어버리는건 성격상

못하겠어 미안해

 

네가 주었어 꿈을 주었어

내일도 주었어 기쁨마저도...

창문에 비치는 자신을 보며

홀로 위로할 뿐이었어

 

Silent Night 네가 떠나버려

나는 겨울인 채였어

소복히 내리는 하늘로부터의 편지

거리를 물들이고...

 

Holy Night 아무것도 없는 방에

부드러운 불빛을 밝히고

입술을 포개는 겨울의 캐스터네츠

창밖은 메리 크리스마스...

 

변함없는 거리를 잰걸음하며

너를 찾고 있어

만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그래도 상관없다고 생각했어

 

아이인 채로 솔직한 채로

우리 둘 있을 수 있었다면 좋았을텐데

어른이 되어 이해하지 못하고

사랑은 사랑이 아니게 되었어

 

Silent Night 네가 떠나버려

나는 겨울인 채였어

우뚝 멈춰선 마음속에 내리는

너라는 조각들

 

Holy Night 왜인지 오늘 밤은

우연히 만날 수 있을 것 같아서

멀리서라도 좋아 사랑하는 너에게

 

지금 말할게 메리 크리스마스...

메리 크리스마스...

(눈이 내리면 다시 널 만날 수 있을 것만 같아서...)

www.youtube.com/watch?v=ZcZ8KDAcDqY

 

썸네일을 이겨내면 갓곡을 들을 수 있음 2탄.

카보챠를 두 번이나 연속으로 내놓는 것에 약간 찔림을 느끼지만

카테고리를 따로 분리할까 고민했었을 정도의 양반이므로 양해바랍니다...

 

 

ー가사ー

 

"음악따위 무의미하지. 가치를 도출해내는건 당신에게 달려있어

마음에 안들어? 얘기가 통해? 나도 똑같아. 당신이 싫어"

실패하면 죽음만이 기다리는 I WANNA ROCK YOU

 

CUT UP 난도질해 이성을 흐트러뜨리고

THIRTEEN STEPS 미치도록. 단두대에서.

CUT UP 기도하듯 목을 내밀고 꺾도록

LOST YOUR HEAD 춤추도록. 단두대에서. YOU MUST DIE 

 

"음악은 죽었다고? 그거 다행이군! 쓸데없는 것이 유행하는 것보단

눈 앞이 까마득하다고? 자업자득이지! 눈 감고 무슨 소리야?"

길동무인 셈이지. 말 그대로. NO MUSIC NO LIFE ROCK YOU

 

CUT UP 다음은 없어 동정은 품절이야

THIRTEEN STEPS 오르도록. 단두대에.

CUT UP 들리지 않아. 웃기는 목숨 구걸이야.

ROSK IS DEAD 죽이도록. 단두대에서. YOU MUST DIE

 

흥이 돋아도 죽을 뿐야. I WANNA ROCK YOU

CUT UP 난도질해 이성을 흐트러뜨리고

THIRTEEN STEPS 미치도록. 단두대에서.

CUT UP 기도하듯 목을 내밀고 꺾도록

LOST YOUR HEAD 춤추도록. 단두대에서. YOU MUST DIE 

CUT UP 다음은 없어 동정은 품절이야

THIRTEEN STEPS 오르도록. 단두대에.

CUT UP 들리지 않아. 웃기는 목숨 구걸이야.

ROSK IS DEAD 죽이도록. 단두대에서. YOU MUST DIE

www.youtube.com/watch?v=sTR_PZl5-GM

 

카보챠(Croak Not Rue)의 EDM과 V계 멜로디가 어우러진 곡입니다.

썸네일만 이겨내면 갓곡을 들을 수 있습니다.

 

 

ー가사ー

 

우리들 이젠 죽고 말아 너를 홀로 남겨두고

하늘을 건너는 얼어붙은 요람으로 저 먼 곳의 친구를 만난다면

전해줘 우리들이 살아왔다는 사실을

네게 모든 희망을 맡길게 분명 괜찮을거야 그렇게 믿어

마지막으로 중요한 사실 하나. 엄마도 아빠도 널 사랑해.

 

푸른 별이 메말라 모래와 독으로 휩싸이고

미쳐버린 신의 손에 이 세상은 멸망하겠지

본보기식 고문에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우리가 겪은 미래를 너는 반복하지 말아줘

 

하늘에서 떨어진 나를 친구들은 정성스레 환영해줬어

부담스러울만치 친절해서 마치 신이라도 된 것 같아

전할게 우리 모두가 살아왔단걸

발달하지 않은 문명에 기술을. 역사는 가속하기 시작해

숲을 벌목하고 아스팔트를 깔고 집락은 대도시가 되었네

 

푸른 별이여 빛나라 빌딩의 불빛에 휩싸여

인도하는 나의 손으로 세상은 시작되네

홀로그래프[각주:1]가 보여주는 번영이 이곳에 있어

고향이 겪은 미래를 나는 반복하지 않겠어

 

신앙은 권력을 권력은 전쟁을

전쟁은 멸망을 결국엔 가져왔다네

친우가 친우를 해하고 기울기 시작하는 역사

희생 없이는 이루지 못하는 이상이 있다면

푸른 별이 메말라 금이 가버리기 전에

진노하는 나의 손으로 세상을 고치자

본보기식 숙청으로 죄 지은 이를 없애자

고향이 겪은 미래를 나는 반복하지 않겠어

  1. 3차원 이미지 [본문으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