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의 의미는 '좋은 축제!' 정도인 것 같습니다.

원문의 가사 표기에선 가타가나 표기인 페스트(フェスト)를

아래 번역 가사에서는 독일어 그대로 Fest로 적었습니다.

페스트라고만 적으면 흑사병같아서..........


-가사-


나아가 나아가 떠들썩한 마을의 거리를

기다리고 기다렸던 Fest의 시작이야

노래하고 춤추자 뒷골목의 쥐들도

모두 어서 오렴 무섭지 않단다

 

웃음 소리의 앙상블이

이곳저곳에서 들려와

춤추고 싶어지는 음악은

신비한 마법이라네

다같이 노래하자 자

 

손에 손 맞잡고 웃으면

처음 뵙네요도 이미 친구야

즐거운 시간이 한순간이라도

마음 속 남은 추억은

앞으로도 계속 보물이 될거야

 

잠든 거리를 살며시 빠져 나가자

Fest 끝난 뒤엔 모두 행복해 보여

즐거운 꿈은 아직 아직 이어져

가장 빛나는 별에 소원을 빌자

 

한밤 중의 음악대는

밝은 음색의 랜턴으로

내일을 가리키며 걸어가

태양이 얼굴 내미는 순간을

다같이 보러 가자 자

 

빛을 모아 자아내는 멜로디

우리들의 길을 물들여가네

소소한 비밀들의 카니발

잠이 올 때까지 계속하자

앞으로도 계속 친구들과

 

혼자 뿐인게 좀 불안한 것은

누구한테나 당연한 일이야

마음 속 미로를 헤매여도 괜찮아!

다같이 모여 노래하자 자

 

어떤 곳이라도 할 수 있어

Fest는 언제나 기다리고 있으니까

놀러 오렴 기분이 내킨다면

작은 행복을 품에 안고서

유쾌한 음색에 춤을 추자

내일도 다시 웃을 수 있도록.


Posted by ikasa

적정(寂靜)은 한자 그대로 조용한 것을 뜻하며

불교적 의미로는 열반의 경지를 의미합니다.


-가사-


절망조차 삼키는 적정

시끄러운 노래는 필요 없어

지옥에 떨어져라

 

안식을 뒤흔드는 악행

어리석은 죄인에게 걸맞는 응보를

 

끝없이 계속되는 벌과 괴로움의 어둠

손을 뻗어 잡은 가는 실을

비웃는 듯이 잘라버렸다

 

열반의 바다를 부유하는 마음

희망의 노래는 필요 없어

나락에서 죄를 알거라

 

거슬리는 목소리를 계속해서 낼 거라면

적어도 무료함의 위안 되기를

 

울려 퍼지는 아비규환 비탄의 파도

붙잡고 매달리는 추한 손을

연민하는 듯이 떨쳤다

 

애곡(哀哭)이 정적을 범하는

부조리한 세계에서

 

갈망한 열반적정 꿈 같은 현실

무너지며 틀어막은 귓속에

계속하여 울리는 비명

Posted by ikasa

브레무지크 드라마 트랙 그 두 번째입니다.

까메오로 모모세가 등장합니다. 

오토기노 우타의 양(陽)을 담당하는 두 그룹이 이렇게 만나네요.



글 비밀번호는 해당 트랙 길이(숫자 4자리)입니다.

(예: 10분 01초→1001)

링크: https://2iksetc.tistory.com/15

Posted by ikasa

브레무지크 드라마 트랙 01의 유튜브 공개분 번역입니다.

풀 버전의 후반부가 잘려 있습니다.



번역 보기


Posted by ikasa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드라마 트랙 01의 유튜브 공개분입니다.

풀 버전의 후반부가 잘려 있습니다.



번역 보기


Posted by ikasa

브레무지크 드라마 트랙 그 첫 번째입니다.

제작진 정말 인간의 마음이 없어... 그만 좀 죽여...


글 비밀번호는 해당 드라마 트랙의 길이(숫자 4자리)입니다.

(예: 10분 1초→1001)

링크: https://2iksetc.tistory.com/14

Posted by ikasa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드라마 트랙 그 두 번째입니다.

디스바흐랑 노노 참 다른 방향으로 비슷한 애들 같고

개인적으로 레네 얘기 나오는 부분이 참 좋습니다.

서로 자기 부하 쉴드&상대 부하 디스하는 상사 놈들...


비밀번호는 해당 드라마 트랙 길이(숫자 4자리)입니다.

(예: 10분 01초→1001)

글 링크: https://2iksetc.tistory.com/13

Posted by ikasa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드라마 트랙 그 첫 번째 입니다.

노노는 상상 이상으로 악마였구나 싶고

하시모토 성우님, 대체 노노의 어느 부분에서 상냥함을 느끼신건지...


글의 비밀번호는 해당 드라마 트랙의 길이 (숫자 4자리)입니다.

(예: 10분 01초→1001)

링크: https://2iksetc.tistory.com/12

Posted by ikasa
그간 뜸했습니다.

어제 있었던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그리고 브레무지크의 앨범 발매 기념 멘션 이벤트 번역입니다.

이번 이벤트에선 멘션을 못받았습니다...ㅠㅠ
다음 7월 때는 꼭 받고 싶네요.



*참가자의 멘션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프로텍트 계정, 삭제 등) 패스합니다.

*참가자의 멘션은 요지를 알 수 있을 정도로만 기재하겠습니다.

*원 공식 트윗은 일러스트 트윗입니다. 원 트윗을 확인하며 읽으시는 편이 이해에 도움이 됩니다.




*노노님에게 질문이에요. 조용히하면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 하셨었는데 그럼 반대로 시끄럽게 하면 어떻게 하시나요?

노노: 저 둘을 보면 알잖나.

*칸군 머리 직접 묶는건가요?

칸: 노노가 더러워 보인대서 묶고 있어.

*CD발매 축하해요! 카체군은 취미가 뭔가요?

카체: 고마워! 나는 산책하는걸 좋아해~

*노노님에게 질문할게요. 연근의 어떤 부분을 좋아하시나요?

노노: 식감

*에젤씨는 무슨 취미를 갖고 있나요?

에젤: 요리이려나

*칸과 쿠모오는 좋아하는 음식이 있나요?

쿠모오: 흰쌀
칸: 생선

*포겔군을 그려봤어요! 무슨 음식을 좋아하나요?

포겔: 고, 고마워. 우리 "철새"의 전통요리가 아주 맛있지!

*브레무지크에게 질문! 에젤씨가 만든 요리 중 제일 좋아하는 건 뭔가요?

카체: 보들보들 오므라이스!

*약트훈트군은 먹는걸 좋아하는 것 같은데,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나 잘하는 요리가 있나요?

약트훈트: 먹는거라면 다 좋아~

*카체군의 미소의 비결은?

카체: 친구들이 항상 웃어주기 때문일까?

*쿠모오군은 자주 청소를 하는 것 같은 이미지가 있는데, 깨끗한걸 좋아하나요?

쿠모오: 뭐....

*브레무지크 여러분은 서로 매우 친해보이는데 최근에 다같이 논 것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을 알려주세요!

카체: 어제 텐트를 치고 언덕 위에서 별똥별을 봤어. 포겔은 10개나 봤대!

*세상에서 칸군이 제일 좋아요. 앞으로도 계속 응원할게요~

칸: 너 취향 특이하구나

*CD 발매 기다리고 있어요! 에젤씨는 요근래 제일 기뻤던 일이 있나요?

에젤: 고마워. 카체랑 애들이 날 위해서 밥을 차려줬던 일이려나.

*노노님에게 질문 실례하겠습니다...! 발렌타인 때 갖고 계셨던 초코연근은 본인이 직접 드신건가요? 소감이 듣고 싶어요!

노노: 응, 물론이지

*CD발매 축하해요! 질문인데요, 카체군은 어떤 색을 좋아하나요?

카체: 고마워! 하늘 색깔이 정말 근사하다고 생각해. 올려다볼 때마다 여러 색으로 바뀌잖아.

*칸군. 노노님에게 칸군 부츠 냄새 맡게하면 어떻게 돼?

칸: 죽겠지. 내가.

*쿠모오군, 엄청난 잠버릇이 있던 것 같던데 평소에 어떤 자세로 자?

쿠모오: 평범하게...
칸: 아니, 심각하잖아.

*넷이서 지내면서 가장 놀라거나 패닉했던 일이 있나요?

카체: 으~음... ...내가 미아가 됐던 일...

*노노님이 애용하는 가위의 용도는 뭔가요?

노노: 머지않아 알게될거다.

*포겔이 좋아하는걸 알려주세요!

포겔: 톱니바퀴같은 자잘한 부품은 아무리 봐도 질리질 않아~

*칸쨩 좋아해요! 최근에 기뻤거나 즐거웠던 일이 있나요?

칸: 기뻤던 일... 없는데... 못군 놀리면서 놀았던거 정도?
쿠모오: 야

*약크훈트군 악기 세팅엔 시간이 얼마나 걸리나요?

약트훈트: 카체랑 포겔이 도와주는 경우도 있으니... 날마다 다르려나.

*칸군, 쿠모오군, 노노님 안녕하세요. 여러분이 가장 좋아하는 셋이서의 추억이라든가 있나요...?

쿠모오: ...없어
노노: ...있을 것 같나?
칸: 있을리가

*브레무지크 여러분에게 질문! 가장 기분 좋았던 연주 장소는 어디인가요?

카체: 수많은 마을을 돌아다녔지만 모든 곳이 좋았어! 넓은 하늘 아래에서 퍼지는 음악은 정말 멋져.

*포겔군의 챠밍 포인트를 알려주세요!

포겔: 이 빨간 벼슬이지! 멋있지?

*칸군, 쿠모오군, 서로 닮았다 생각되는 부분이 있나요?

칸, 쿠모오: 눈 아래 다크서클

*약트훈트군이 생각했을 때 브레무지크에서 가장 보들보들한 친구는 누구인가요?

약트훈트: 그거야 나... 라고 말하고 싶지만 역시 꼬맹이들이겠지?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여러분에게 질문입니다. 브레무지크처럼 여행을 떠난다면 어떤 곳으로 떠나고 싶나요?

노노: 조용한 곳
쿠모오: 노노가 싫어한다면 어디든
칸: 나도


Posted by ikasa

평소보다 좀 늦었습니다.

절단 구락부 나리키리 인터뷰가 애니메이션&아키하바라계 정보 사이트인 아키바 총연에 공개되었습니다.

아래는 그 번역입니다.


원문 링크https://akiba-souken.com/article/39501/


번역 보기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