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의 노래에 날려져 쩔쩔매고 있던 앨리스톡식은 겨우 눈을 떴습니다.

스니크스니커는 바로 앨리스티어에게 달라붙어 엉엉 소리높여 울기 시작했습니다.

"스니커 더 파티 할 수 있었어!! 할 수 있었어~!!!!!"

"...쟤, 싫어♠♠♠"

앨리스티어는 걷혀 올라간 스커트를 신경도 쓰지 않고 머리 리본을 세심치않게 

꽉 쥐며 말했습니다. 분노를 감추지 않는 앨리스티어의 모습을 보며

버기☆크로우는 낄낄 웃으며 말했습니다.

"앨리스티어, 쟤네들도 치료할까☆"

멀뚱멀뚱하는 앨리스티어를 어르려는 듯이 버기는 과장된 몸짓으로 얘기를 이어갔습니다.

"그래☆쟤네 머리는 세상의 규칙으로 완전 망가져있어☆우리가 비장의 수술을 준비할테니

앨리스티어의 노래로 깜짝 놀랄 원더랜드를 보여주잣☆"

"깜짝 놀랄...♣"

버기의 얘기를 듣는 사이에 앨리스티어의 커다란 눈동자가 빛나기 시작했습니다.

축 처져 허물마냥 굴러다니던 무우무우도

원더랜드라는 말에 쫑긋 귀를 세우고 낄낄 익살을 떨기 시작했습니다.

"응? 앨리스티어☆치료해주잣☆"

버기는 희미하게 띤 웃음을 감추려는듯 고개를 기웃거리며 앨리스티어를 바라보았습니다.

"...응♣ 다음에 만나면 꼭 치료해줄거야♠♠♠"

낄낄 웃는 버기와 친구들 뒤에서 무우무우는 자신의 목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더니

조용히 그 손을 옆으로 그었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