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otroop(모모트루프) 

모모세〈Vo.&Gt.〉 토리사와〈Gt.〉 이누타케〈Ba.〉 사루하시〈Dr.〉


-가사-


目を閉じ 故郷に思い馳せてみる

눈을 감고 고향을 떠올려

駆け抜けた大地 笑いあった日々

달려나갔던 대지와 웃으며 지냈던 날들

愛情をくれた大事な人たち

사랑해주었던 소중한 사람들

必ず鬼の支配から救って見せるから

반드시 도깨비의 지배에서 구해내고 말 테니까

あの日に誓い流した涙

그 날 맹세하며 흘렸던 눈물

「絶対もっとずっと強くなる」と

절대 꼭 반드시 강해지겠어라며

落ち込んでるヒマなどはないさ

우울에 잠겨 있을 여유는 없어


いつのむよ

언젠가 붙잡을거야

この両手 自由を

이 양손으로 자유를

望むもの 必ず取り返す

바라는 것을 꼭 되찾겠어

ける困難

이 앞에 기다리는 곤란

たちならきっと

우리들이라면 분명

何でもできそうな気がする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아

このままじゃ終わらない

이대로는 끝나지 않겠어

 

未熟で立ち向かう術も持たなくて

미숙하고 맞설 도리가 없어서

絶望の中で

절망 속에

埋もれてたけど

파묻힌 적도 있지만

諦め 言い訳 何もしないなんて

포기하고 변명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そんなカッコ悪い大人みたいになりたくない

그런 멋없는 어른이 되고 싶지는 않아

手探りだって行くしかないさ

더듬으면서라도 갈 수 밖에 없어

また 失敗 挫折 味わっても

또다시 실패 좌절 맛보더라도

仲間がいるから立ち上げれる

친구들이 있으니 일어설 수 있어

何度でも

몇 번이고


いつの日か掴むよ

언젠가 붙잡을거야

この両手 未来を

이 양손으로 미래를

夢を今 現実にするんだ

꿈을 지금 현실로 만드는거야

夜 超えれば

기나긴 밤을 넘어서

陽はまた昇って

태양은 다시 뜨고

照らしてくれるよ 俺たちを

우리들을 비춰줄거야

このままじゃ終わらない

이대로는 끝나지 않겠어

 

この時一番どん底だったら

지금 이 순간이 가장 밑바닥이라면

這い上がるしかないだろう

기어서라도 올라갈 수밖에 없잖아

 

負けたくない 自分に

지고 싶지 않아 나에게

どんなことがあっても

무슨 일이 있을지라도

みんなを守れる強さが欲しい

모두를 지킬 수 있는 힘이 필요해


いつの日か掴むよ

언젠가 붙잡을거야

この両手 自由を

이 양손으로 자유를

望むもの 必ず取り返す

바라는 것을 꼭 되찾겠어

ける困難

이 앞에 기다리는 곤란

たちならきっと

우리들이라면 분명

何でもできそうな気がする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아

このままじゃ終わらない

이대로는 끝나지 않겠어

 

Posted by ikasa


곡 이름은 Liberty(자유).


정말 이걸 위해서 여태까지 일 안하는 공식때문에 화를 삭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진짜 너무 좋다.....


아마 다음 주에 일촌 법사 곡이 뜨겠네요.

그 이후, 11월 29일부터 제2전(戰)이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해 내로 절단구락부 노래 듣는건 포기해야만 할 것 같은 속도네요....

다 좋은데 일만 좀 빨리빨리하자.....


밥 먹고 오늘 내로 가사 번역 올릴 예정입니다.

지금이면 늦지 않았으니 제발 누가 같이좀 좋아해줬으면 좋겠다... 지금이야.... 지금이에요...

Posted by ikasa


싸움이 끝나고 평온해진 숲속에 모모세의 오열이 퍼져나갔습니다.

모모세는 땅에 엎드린 채 강하게 주먹을 쥐고 분하단 듯이 말했습니다.

"...졌어..."

옆에는 이누타케가 하늘을 노려보며 쓰러져있었습니다.

"....응"

모모세의 눈물이 한 방울 또 한 방울 땅에 떨어지며 물방울 무늬를 만들었습니다.

"이래선 고향을 못 지켜... 할머니도... 마을 사람들도..."

어찌할 바를 모르는 분노를 담아 모모세는 강하게 지면을 내리쳤습니다.

모모세를 보는 토리사와는 무슨 말을 해야할 지도 모르고 그저 입술을 깨물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아ー! 짜증난다, 애들아!"

사루하시는 침묵을 지키는 친구들을 보고 무거운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갑자기 큰소리를 내며 일어났습니다.

"저런 놈보다 강해지면 되는 거잖아? 간단하네!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이기자. 이겨서 우리 고향을 되찾자"

토리사와도 고개를 들고 이어 말했습니다.

"...그, 그렇소! 이런 곳에서 쓰러질 수는 없지 않소이까!!"

"그치, 다음엔 이기자"

두 사람의 말에 용기가 북돋아진 이누타케도 결의를 말했습니다.

"...애들아...!"

한 손으로 거칠게 눈물을 닦으며 모모세도 하늘 저편을 바라보며 힘차게 말했습니다.

"그치, 이런 데서 멈춰있을 수는 없어!

강해져서 고향을 위해 종지부를 손에 넣자...!!"


Posted by ikasa


"아아... 시끄러워"

갑자기 주변이 어둠에 휩싸이더니 귀청을 찢는 굉음이 울리고

차례차례 우타이비토들을 날려 보냈습니다. 온힘을 다해 몸을 일으켜 어둠 속을 본 요스즈메는

눈 앞에 보인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의 모습에 당황했습니다.

"이 자식... 왜...?!"

노노는 얼어붙은 금빛 눈동자로 요스즈메 일행을 보고 조용히 입을 열었습니다.

"조용히 해. ...야망, 희망, 복수... 그런 농담 이젠 질렸다.

종지부를 손에 넣지 않고도 내가 너희를 이 싸움에서 구출해주지."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의 선율을 타고 노노의 절망의 노래가 대지에 메아리치니

주변은 곧바로 칠흑의 굉음에 물들었습니다.

모모트루프의 사루하시가 경악하며 주변을 둘러보고 외쳤습니다.

"뭐, 뭐 이런 노래가 다 있어ー?!"

브레무지크의 에젤은 굉음에 버티려는 듯 필사적으로 베이스를 쥐었습니다.

"...소리가... 안 들려...!"

어찌할 도리도 모르는 우타이비토들의 마음은 순식간에 절망의 어둠에 물들고

차례차례 뮤트화되어 힘없이 지면에 굴러다녔습니다.

"우타이비토의 힘이 없다면 꿈을 꿀 일도 없지..."

노노가 미소지으니 우타이비토들의 선율이 사라지고 주변은 정적에 휩싸였습니다.

"...이 자식... 조용해지기만 하면 된댔으면서ー"

발소리 하나 들리지 않는 무색의 어둠속에서

절단구락부의 요스즈메는 경악의 표정으로 노노에게 물었습니다.

"...복수 놀이를 같이 해줄만큼 시간이 남아돌진 않거든"

업신여기는 듯한 미소를 띠고 다시 노래를 자아내려 입을 여는 노노의 뒤로

뮤트 모습의 모모세가 남은 힘을 쥐어짜 일어나려 했습니다.

"아직이야, 아직 지지 않았어...!!"

노노는 모모세를 흘깃 보고는 칸에게 턱짓을 했습니다.

"...치, 지가 알아서 하지"

칸은 욕을 하며 모모세를 붙잡았습니다.

그 순간, 한 줄기 빛이 대지에 쏟아졌습니다.

Posted by ikasa


소리의 정체는 모모세 일행을 쫓던 앨리스톡식이었습니다.

"...아, 정말ー 끈질긴 놈들이네! 이번에야말로 짓뭉개버린다!!"

기세 좋게 말하며 앨리스톡식 쪽으로 방향을 바꾸려던 모모세 앞에

세 친구가 나섰습니다.

"이쪽은 우리들이 상대할게! 저번의 빚은 이걸로 퉁치는거다!

모모찡은 저 큰 놈이랑 작은 놈을 막아줘"

사루하시는 일촌법사와 카체에게 눈길을 주고 앨리스톡식을 향해 악기를 쥐었습니다.

"와앗☆ 파티 시작하는거야?! 끼워줘 끼워줘☆"

백의를 펄럭이며 신나하는 버기☆크로우가 금세 페이스를 되찾았지만...

"싫어싫어싫어! 앨리스티어 없잖아! 스니커, 파티 안 할거야!!!"

사랑하는 앨리스티어와 떨어져 기분이 푹 꺾여버린 스니크스니커가

키보드를 던져버리고 바로 뮤트화해버렸습니다.

떼를 쓰며 우는 스니크 스니커를 보며 친구들은 질렸단듯이 고개를 움츠렸습니다.

그곳에 어느 새인가 쫓아온 앨리스티어가 얼굴을 내비쳤습니다.

Posted by ikasa


"아프잖아! 뭐야, 저 토끼자식. 완전 세게 걷어찼잖아...!"

등을 문지르며 일어서는 모모세에게 이누타케가 불만스럽게 맞부딪칩니다.

"니가 밀어서 더 날아간거잖아!"

"뭐?! 남 앞 막고 서있던게 누군데, 이 멍멍아!!"

일촌법사와 카체에게 눈길 한번 주지않고 실랑이를 시작하는 모모트루프.

겨우 긴박감있는 분위기를 눈치챈 모모세가 일촌법사를 보고 섰습니다.

"...뭔 싸움 중인진 모르겠지만 쓸데없는 싸움은 배만 고파진다!"

두 사람에게 충고하듯이 말을 건 모모세를 일촌법사가 막아섰습니다.

"...방해다..."

그 서늘한 한 마디에 모모세는 얼떨결에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뭐야, 이 꺽다리야! 사람이 친절하게 충고해줬더니ー"

"잠깐만! 나는 싸우려던게 아냐"

불온한 기척을 느낀 카체가 당황하며 수습하려하니

저멀리서 소란스러운 "무언가"의 소리가 들려왔습니다.

Posted by ikasa


카체는 다시 일촌법사의 노래에 귀를 기울이고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ー슬픈 노래야..."

고막을 죄는 듯한 아픔과 아득해지는 의식과 싸우면서도 카체는 말을 잇습니다.

"너도... 혼자였어...?"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일촌법사 앞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카체는 말을 걸었습니다.

"...시끄러워..."

일촌법사가 감정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귀청을 찢는 노래는

격렬함을 더해 카체를 덮쳤습니다.

"읏... 괜찮아.... 나는 그냥 너랑 얘기하고 싶은 것 뿐야ー"

일촌법사의 공격을 버티며 그의 닫힌 마음을 열려고 카체가 필사적으로

말을 걸려던 그 순간, 갑자기 소리를 내며 떨어진 물체가 둘의 사이를 막았습니다.

그것은 숲에서 달려나온 모모트루프였습니다.

Posted by ikasa


승리를 가리키는 메트로놈이 앨리스톡식 쪽으로 기울었을 때입니다.

ー이래갖고는 고향을 지킬 수가 없어... 우리는 종지부를 손에 넣고 도깨비를 퇴치해야 해!!

종지부를 향한 강한 마음이 모모세를 분발케 하였습니다.

"...벌써부터 질까보냐!"

소리를 지름과 동시에 모모세는 옆에 있는 이누타케를 잔뜩 힘을 줘 때렸습니다.

"무슨 짓이야!!"

제정신을 차리고 뺨을 문지르며 화내는 이누타케를 향해 모모세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눈 이제 떴냐, 바보야! 너희들도 자고 있을 때가 아니란 말야! 가자, 자식들아!!"

모모세의 일갈에 모모트루프는 일제히 눈을 떴습니다.

"모모찡, 빚 하나 졌다!"

사루하시가 들어올린 드럼 스틱의 경쾌한 사운드로 시작된

모모트루프의 힘찬 노래가 울려퍼지고 주변은 순식간에 빛에 휩싸였습니다.

Posted by ikasa


"모~두 치료해줄게♠ 꿈으로 가득한 원더랜드가 보이도록◆"

팔로 감싸안은 고양이 모양 마이크에 앨리스티어의 기묘한 노래가 근방에 울렸습니다.

낄낄 웃으며 연주를하는 앨리스톡식의 선율이

모모트루프의 정신을 앗아 농락했습니다.

"젠장, 이런 이상한 놈들까지 종지부를 노리고 있었다니ー"

감정을 조종당해 울며 엎드린 토리사와나 머리를 감싸쥐고 소리 지르는 이누타케 등을 보며

모모세는 의식을 잃지 않도록 관자놀이를 누르며 낮은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그쪽이 그렇게 나온다면 ー이쪽도 해주지!"

금세 기타를 잡고 연주를 시작했지만 모모세의 눈은 빙글빙글 돌아

제대로 노래를 자아낼 수가 없었습니다.

Posted by ikasa


종지부를 찾아 차를 운전중인 모모트루프는

깊은 숲속을 헤메고 있었습니다.

"ー그래서, 언제 이 숲을 빠져나갈 수 있는거야?"

이누타케가 거울 너머로 모모세를 째릿하고 노려보았습니다.

"좀 기다리라니까! 외길인데 헤메겠냐!"

식은 땀을 흘리며 모모세는 투지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불평을 늘어놓던 그 때, 갑자기 차가 크게 앞으로 쏠렸습니다.

보아하니 길에 커다란 구멍이 떡하니 벌어져있던 것입니다.

급 브레이크를 밟는 순간 그들은 새카만 구멍 속으로 던져졌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