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을 가로막아선 노노 일행을 예리한 시선으로 바라보며

오오츠즈라가 조용히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누구십니까"

묻는 오오츠즈라에게 대답대신 노노는 천천히 입을 열었습니다.

그러자 그 발밑으로 칠흑의 실이 뿜어져 나와

순식간에 악기로 모습을 바꾸었습니다.

"...그런 것인가"

요스즈메도 동료들과 함께 악기를 잡으며 조용히 말했습니다.

"종지부를 손에 넣고 복수를 한다ー 누구도 방해하게 두지 않겠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가운 바람이 부는 한밤 중, 마을 외곽을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이

소리도 없이 걷고 있었습니다.

"당신이 밖에 나오다니 흔치 않군"

길바닥의 돌맹이를 차며 칸이 퉁명스레 말했습니다.

"좋은 걸 찾았거든ー 보렴"

노노가 조용히 턱짓한 그 앞엔

그들을 지긋이 응시하는 "절단구락부"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모세는 상대편을 압도시키며 주위를 둘러보았습니다.

"ー이겼....나...?"

아무래도 원래 있던 숲속으로 무사히 돌아온 듯 합니다.

근처에 멍하니 서있던 친구들과 함께 가슴을 쓸어내렸지만

그 뒤로 갑자기 형형색색의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라이브 배틀에서 졌을 앨리스톡식이 눈 깜짝할 사이에 체력을 회복하고

모모세와 친구들을 쫓아온 것입니다.

"너희의 "병"은 잘 낫질 않네♠ 이번에야말로 낫게 해줄게♣"

집요하게 라이브 배틀을 걸어오는 앨리스톡식에게 질려버린 모모트루프는 줄행랑을 쳤습니다.

"차, 차는 어찌할 것이오!?"

"저 짜증나는 놈들을 어떻게든 하는게 먼저야!"

주저하는 토리사와의 옷깃을 잡고 모모세와 친구들은 전속력으로 숲을 빠져나왔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