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다녀왔던 라이브 후기 정리 글입니다.

트위터에 바로 쓰기도 하고 메모장에 적어놓기도 하고 그래서

솔직히 말하면 남아있는 후기가 별로 없지만(한 4~5분의 1...?)

(트위터에 적어놓은건 트청 돌려서 다 날아감)

메모장에 남아있는 몇 후기를 여기에 백업해두려고 합니다.


갑자기 백업을 왜 하냐 한다면 세 가지 이유가 있는데,

1. 메모장에 적어놨던걸 오늘 오랜만에 보게 되어서

2. 핸드폰 저장 용량이 부족한 관계로 지우고 싶어서

3. 이것마저 잃어버리면 좀 마음이 아플 것 같아서

입니다.


넋두리처럼 자유롭게 적은 글이라

1. 한본어 2. 의식의 흐름 3. 두서 없음

이 심합니다. 

주석은 달건데 아무튼 뭐든 괜찮다하시는 분만 읽어주세요.


심심하실 때 읽는 것을 추천합니다.



  1. 작성일 기준. 라이브/인스토 일자와 동일한지는 장담 못함. [본문으로]
  2. 프시코마키아 발매 인스토 in 신주쿠 리틀하츠 [본문으로]
  3. 여기에 부탁합니다 [본문으로]
  4. 린쿠상이 인스토나 촬영회에서 말하기 시작한건 이번년도부터. 그 전까진 일체 말하지 않았음. [본문으로]
  5. 세로로 부탁합니다 [본문으로]
  6. 이거 편지에요 [본문으로]
  7. 항상 응원해요 [본문으로]
  8. 앞으로도 잘 부탁해요 [본문으로]
  9. 이케부쿠로 EDGE. 투어 이름은 기억 안 남. [본문으로]
  10. 구라의 식탁 어감 개이상해...... [본문으로]
  11. 이 때는 몰라서 그래 생각했는데 사키고에인 듯. [본문으로]
  12. 타카다노 바바 클럽 페이즈. 샨티 presents 히토미시라나이~그리모어의 경우~ [본문으로]
  13. 그리모어 1부 시절 등장 방식. 요즘은... 안 함... [본문으로]
  14. 이 땐 그렇게 생각했는데 화염병(타임리 레코드 소속 밴드 라이브) 다녀오고 철회함. [본문으로]
  15. 손님 [본문으로]
  16. 오캬쿠상이라 부르는건 정없는데 호칭이라도 만들까~ 하다가 샨티 팬 호칭으로 '샨티코'가 나옴 [본문으로]
  17. 니코동에서 어쩌구 했었는데 기억이 안 남... 아무튼 이케부쿠로 엣지. [본문으로]
  18. 놓고 온게 있으니 들고올게 [본문으로]
  19. 후일 하게 된다 [본문으로]
  20. 그리모어 원맨 라이브 투어 '보쿠노 나츠야스미'. 오사카 바론. [본문으로]
  21. 그리모어 원맨 라이브 투어 "보쿠노 나츠야스미". 도쿄 아오야마 RizM. [본문으로]
  22. 아무상 탈퇴 라이브. [본문으로]
  23. 아~ 죽을 뻔 했네요~~ [본문으로]
  24. 전에 노벨 판타지아 인스토 당시 질문에 "멤버중 가장 야바이한 사람이 누군가요?"에 모든 멤버가 입을 모아 "린쿠"라고 즉답했었는데, 알 것도 같다......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