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일촌법사가 연주하는 일그러진 비애의 노래가 주변에 울려퍼졌습니다.

그러나 승리를 가리키는 메트로놈의 바늘은

일촌법사의 바로 앞에서 갑자기 턱하고 멈춰버렸습니다.

남은 힘을 쥐어짜, 카체가 희망의 노래를 자아낸 것입니다.

"나는... 슬퍼하는 사람들을 웃게 하고 싶어ー 너도 그래"

망설임 없는 눈빛으로 직시하는 카체를 보고

일촌법사는 움직임을 멈추고 조용히 입을 다물었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