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체는 다시 일촌법사의 노래에 귀를 기울이고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ー슬픈 노래야..."

고막을 죄는 듯한 아픔과 아득해지는 의식과 싸우면서도 카체는 말을 잇습니다.

"너도... 혼자였어...?"

한 걸음, 한 걸음, 천천히 일촌법사 앞으로 발걸음을 옮기며

카체는 말을 걸었습니다.

"...시끄러워..."

일촌법사가 감정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귀청을 찢는 노래는

격렬함을 더해 카체를 덮쳤습니다.

"읏... 괜찮아.... 나는 그냥 너랑 얘기하고 싶은 것 뿐야ー"

일촌법사의 공격을 버티며 그의 닫힌 마음을 열려고 카체가 필사적으로

말을 걸려던 그 순간, 갑자기 소리를 내며 떨어진 물체가 둘의 사이를 막았습니다.

그것은 숲에서 달려나온 모모트루프였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