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로운 바이올린 음색이 울리고 푸른 수염 공이 우아한 미소를 띠니

푸른 장미가 주변에 바람에 휘날리며 떨어졌습니다.

"Meine liebe(여신)이 없는 콘서트라니 실로 지루하나... 어쩔 수 없군. 종지부는 이몸의 것이다.

오늘 밤, 푸르른 이정표를 따라 너희를 가시 덩쿨의 어둠으로 이끌어주지"

괴이하게 빛나는 푸른 눈동자를 가늘게 뜨고 푸른 수염 공은 손에 든 마이크에 키스했습니다.

"이 세계에 meine liebe(여신)과 걸맞는 아담은 나만으로 충분하다... 자, 취하도록 하려무나

meine liebe들이여! 시들도록 하려무나 Trödel(잡동사니)들이여!"

황홀한 표정으로 노래하는 푸른 수염 공의 탐미로운 노래에 레네가 연주하는 바이올린 음색이 합쳐지니

매혹의 선율이 푸른 빛의 커튼이 되어 절단구락부의 원한의 노래를 막았습니다.

블래스카이즈의 노래에 감싸인 우타이비토들은 그 달콤한 맹독같은 선율에 엉겁결에 표정을 찌푸리고

행동을 멈추었습니다. 그러나 모모트루프는 겨우겨우 팔다리를 움직여 필사적으로 악기를 붙들었습니다.

"악취미군"

이누타케가 불쾌감을 떨치려는 듯 강하게 베이스의 현을 튕겼습니다.

그 소리와 모모세의 힘찬 기타 선율과 외침이 합쳐졌습니다.

"깔보지마... 잘난 척 하지 마!"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