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부신 빛 속에서 벚꽃잎이 휘날리더니 정적 속에서 노인의 쾌할한

웃음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웃음소리를 듣자마자 노노는 미소를 지우고 째릿하고 하늘을 노려보았습니다.

"꽤나 즐거워 보이는구나ー노노"

노인의 목소리는 부드러운 어조였고 그립단 듯이 노노에게 말을 걸었습니다.

"변했구나, 그 때와 다르게"

친근하게 말을 거는 노인의 목소리에 노노는 혀를 차고 불쾌하단 듯이 중얼거렸습니다.

"...망할 할배..."

노노는 한동안 하늘을 노려다보았고 갑자기 흥미를 잃었단 듯이 칸과 쿠모오를 등지고 걸어갔습니다.

"...가자"

"응?"

"?"

갑작스러운 일에 칸과 쿠모오는 이상하단 듯이 얼굴을 마주보고 당황하며 노노의 뒤를 쫓아갔습니다.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이 가버리고 남은 우타이비토들에게 노인의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어려운 놈일세... 뭐, 괜찮다. 우타이비토들이여, 비탄하고 상처입고 슬픈 일이 있더라도 그 노래를 끊지 말고

그대들의 대의를 위해 계속해서 연주하도록... 언젠간 꿈에도 그리던 종지부를 얻게 될 것일세."

노인의 웃음 소리와 함께 벚꽃이 일제히 솟이 오르며 하늘 저편으로 빨려 들어가듯 사라졌습니다.

Posted by ika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