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좁은 요람속에

똑똑 떨어지는

그건 새로운 생명의 기쁨이야?

아니면 슬픈 외침?

그림 속 하늘에 잠기는

비는 그치지 않는데

여기에는 눈물도 없이

상처 많은 허름한 우산을 쓰고

자, 이제 뭘 찾으러 가지?

물웅덩이가 흔들릴 때에


거꾸로된 큐피드가

장난스럽게 웃어

"네가 아냐"


비는 그치지 않지만

그래도 아침은 올까?

지금도 비에 젖은 채로

수많은 밤을 두려워하고 있어

반짝이는 방법도 잊은 채


푸르름과 흼을 잊은 하늘에

변하지 않을 내일을 띄우며

건드린 '투명함'은

따뜻함도 차가움도 아니었어

네가 보고있는 세계에

울리지 않을 목소리라면

그 곳에 내가 있는 의미가 있을까?

없다고 한들

그저 돌고 도는 톱니바퀴 하나로 있으려 해


어스름한 빛이

하나 둘 또 사라져가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