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바람이 부는 한밤 중, 마을 외곽을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이

소리도 없이 걷고 있었습니다.

"당신이 밖에 나오다니 흔치 않군"

길바닥의 돌맹이를 차며 칸이 퉁명스레 말했습니다.

"좋은 걸 찾았거든ー 보렴"

노노가 조용히 턱짓한 그 앞엔

그들을 지긋이 응시하는 "절단구락부"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