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촌법사의 마음을 열기 위해 카체는 다시 입을 열었고 그 때였습니다.

"야, 꼬맹이! 또 쓸데 없는 일에 참견 중이지!"

포겔을 선두로 이변을 느낀 브레무지크가 달려왔습니다.

"오지 마. 얘랑 둘이서 얘기하고 싶어"

강렬한 눈빛으로 호소하는 카체를 보고 친구들은 엉겁결에 발을 멈췄습니다.

"괜찮아?! 쟤 아코디언 없는데"

카체의 악기를 안고 지금이라도 당장 달려나갈 듯이 보이는 약트훈트를

에젤이 조용히 제지했습니다.

"지금은 마음대로 하게 냅두자... 저 친절이 새로운 싸움의 씨가 되지 않으면 좋겠는데ー"

일촌법사는 헤드폰에 슬며시 손을 대며 노래를 겹쳐나갔습니다.

"...역시 "아니야"..."

친구들에게 지킴받는 카체를 슬쩍 보고 일촌법사는 내뱉듯 말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