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키 1st 앨범 두 번째 트랙, 호타루입니다.

제목의 의미는 반딧불입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사키 1st 앨범 신곡의 첫 번째 트랙입니다.

제목의 의미는 번데기입니다.



  1. 원문은 恐れのお山이나, 恐山을 뜻하는 것일 수도 있다. 오소레잔은 일본의 3대 영적 장소로, 저승을 상징한다. [본문으로]
  2. 일본의 속담. 의지할 것이라면 힘이 있는 사람에게 의지하라는 뜻.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코챠야 제12회입니다.



  1. 오전 1~3시. 저주 의식을 하는 시각이라는 이미지가 있음. [본문으로]
  2. 사나기의 가사에서 따온 것으로 추측.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끼요옷 2019.06.25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코챠야 본문(?)은 어디서 보나요? 혹시 영상같은건가요?

    • ikasa 2019.06.25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타도라 홈페이지에서 연재되던 칼럼입니다.
      다만, 다른 포스트에 해당 이야기가 있는데... 코나미가 도메인을 .com으로 바꾸면서 과거 사이트들이 다 날아갔습니다... 이제 원문은 확인할 수 없어요ㅠㅠ (구글에 あさき ねこちゃや로 검색하시면 사이트의 잔해 정도는 보실 수 있습니다...)
      위 번역은 그게 너무 아쉬워서 제가 사오년쯤 전에 했던 번역을 조금 정비한 후 게재한 것입니다.

네코챠야 제11회입니다.



  1. 끓인 녹차에 밥을 만 음식. [본문으로]
  2. 원문은 梅男(바이오)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6.11 0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번역 너무너무너무 감사해요! 저 완전 아사키 팬인데 이 괴짜의 심층심리를 이해하고 싶어 늘 한스러웠답니다! 하도 자기를 숨기고 다녔으니까..특히 네코차야는 다른 네이버 블로거 분이 딱10회인가 11회에서 번역을 그만하셔서 참으로 고통스러웠는데 이렇게 번역본을 보게 되다니 너무 행복해용!! 정말정말 감사합니다!!! 당신의 아사키를 향한 사랑, 같은 팬으로서 응원합니다!!

    • ikasa 2019.06.1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쩌면... 그것도 저일수도 있겠습니다. 네이버 블로그로 잠깐 갈아탔던 시절이 있어서ㅋㅋㅋ(아니려나)
      아사키의 세계는 괴짜같은 일면 파고들수록 맛이 있지요, 도움이 되었다면 기쁩니다.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2. 2019.06.11 07: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인간 역시 정상이 아니야....
    이 사람 자기도 정상이 아니면서 다른 작곡기들을 이런 이상한 사람들이라 하고 있어어어!!(충격!)

네코챠야 제10회입니다.

손봐둔 칼럼은 여기까지입니다. 남은 2회분은 5년 전에 번역한 그대로...

게다가 칼럼 제목을 알 수 있는 칼럼도 여기까지가 되겠네요.

좀 해둘걸.........



  1. 원문은 NO驚き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코챠야 제9회입니다.



  1. 유토피아 변곡 릴레이에서 아사키가 저지른 만행. 자세한건 https://www.nicovideo.jp/watch/sm9198101 이 쪽을 참고.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6.11 0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아사키는 괴짜..?

네코챠야 제8회입니다.

아사키를 계기로 기타를 잡고 싶어진 사람이 있으시다면 참고해주세요.



  1. 반란을 일으키고 스스로를 신황(神皇)이라 칭한 무장. 패배하고 참수당한다.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코챠야 제7회입니다.



  1. 지미 웨클 작곡. GF9&dm8 수록. [본문으로]
  2. 악보를 보지 않고, 음을 듣고 따라 치는 것 [본문으로]
  3. 줄을 손으로 쳐 소리를 내는 기타 주법.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코챠야 제6회입니다.

이 편 너무 귀여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