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

일촌법사가 연주하는 일그러진 비애의 노래가 주변에 울려퍼졌습니다.

그러나 승리를 가리키는 메트로놈의 바늘은

일촌법사의 바로 앞에서 갑자기 턱하고 멈춰버렸습니다.

남은 힘을 쥐어짜, 카체가 희망의 노래를 자아낸 것입니다.

"나는... 슬퍼하는 사람들을 웃게 하고 싶어ー 너도 그래"

망설임 없는 눈빛으로 직시하는 카체를 보고

일촌법사는 움직임을 멈추고 조용히 입을 다물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촌법사의 마음을 열기 위해 카체가 다시 입을 연 그 때였습니다.

"야, 꼬맹이! 또 쓸데 없는 일에 참견 중이지!"

포겔을 선두로 이변을 느낀 브레무지크가 달려왔습니다.

"오지 마. 얘랑 둘이서 얘기하고 싶어"

강렬한 눈빛으로 호소하는 카체를 보고 친구들은 엉겁결에 발을 멈췄습니다.

"괜찮아?! 쟤 아코디언 없는데"

카체의 악기를 안고 지금이라도 당장 달려나갈 듯이 보이는 약트훈트를

에젤이 조용히 제지했습니다.

"지금은 마음대로 하게 놔두자... 저 친절이 새로운 싸움을 낳지 않으면 좋겠는데ー"

일촌법사는 헤드폰에 슬며시 손을 대며 노래를 겹쳐나갔습니다.

"...역시 '아니야'..."

친구들에게 지킴받는 카체를 슬쩍 보고 일촌법사는 내뱉듯 말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친구면...뭐든지 들어주는 거지...?"

일촌법사는 손에 들린 디스크를 가볍게 다루며 노래를 자아내기 시작했습니다.

"종지부를 손에 넣고... 다 내 친구로 만들거야..."

그 갈 곳 없는 외침의 노래에 카체는 옛날 자신의 모습을 겹쳐 보았습니다.

ー똑같아. 꺼려지고 미움받아 모든 것이 증오스러웠던 그 때와ー

"아냐... 무리한 부탁을 강요하다니

그건 진짜 친구가 아냐...!"

도와줘야 해... 저 아이의 마음이 어둠에 가라앉기 전에ー

카체는 필사적으로 말을 걸었지만 일촌법사는 듣지 않았습니다.

"...거짓말"

냉랭하게 말하며 일촌법사는 노래를 조종하는 손에 더욱 힘을 쥐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친구라면...종지부...내게 줘"

억양 없는 목소리로 말하고 일촌법사는 갑자기 도깨비 방망이를

꺼내들어 통하고 머리를 때렸습니다.

그랬더니 이게 무슨 일인가요.

그가 순식간에 인간의 모습으로 변한 것입니다.

그리고 장단을 맞추듯 땅을 박차니

놀라는 카체를 막아 서는 듯

커다란 수레에 들린 스피커가 모습을 나타냈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가 지저귀는 숲속 호숫가, 상처를 입은 일촌법사의 눈 앞에

수풀을 헤치고 나온 카체가 나타났습니다.

"다행이다! 여기까지 왔으니ー 어라?"

갑작스러운 상황에 놀란 일촌법사는 몸을 수그리고 입을 다물었습니다.

"놀라게 해서 미안해...! 좀 길을 헤메고 있어서"

일촌법사를 본 카체는 서둘러 사과하고 그의 상처를 보았습니다.

"너... 다쳤니...? 좀 기다려ー" 일촌법사가 겁먹지 않도록

몸을 숙이고 작은 소리로 노래를 시작했습니다.

그러자 순식간에 일촌법사의 상처가 낫기 시작했습니다.

놀라는 그를 보고 카체는 붙임성 좋게 웃었습니다.

"나, 이 노래로 사람들에게 웃음을 전해주고 싶어서 여행을 하고 있어!

그래서 친구들이랑 종지부를 찾아... 곧잘 미아가 되지만"

카체는 쑥쓰럽단 얼굴로 머리를 긁으며 계속 말했습니다.

"그래도 잘됐다. 덕분에 새 친구를 만났으니까"

"...친구..."

일촌법사가 작은 목소리로 천천히 말을 반복하며 지긋이 카체를 바라보았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혹시... 나 또 길 잃었나...?"

브레무지크의 카체는 푹 고개를 숙이고는

어둑어둑한 숲을 홀로 걷고 있었습니다. 주워모은 장작을 소중히 안고

카체는 불안한듯이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오늘은 혼자 가도 괜찮다고 했는데... 또 포겔한테 혼나겠어"

혼잣말을 취소하려는 듯 고개를 흔들고는 다시 앞으로 나아갑니다.

"빨리 애들한테 돌아가자! 분명 이쪽이야!"

카체는 응원이라도 하는 듯 자신에게 말을 걸고

수풀 속을 헤치며 들어갔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별이 반짝이는 밤의 숲에 브레무지크의 희망의 노래가 울리고 있었습니다.

"더는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하렴"

손바닥 위의 아기새를 둥지에 돌려보내며 카체는 웃었습니다.

"또 치료해준거야? 오지랖도 정도껏이지"

부드럽게 말하는 포겔에게 카체는 눈을 반짝이며 말했습니다.

"기뻐.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게. 항상... 나같은거 필요 없다고 생각했었으니까"

그 눈동자 속에, 그의 치유의 노래가 미움받던 나날의 기억이 되살아납니다.

살아갈 의미조차 잃을 것 같던 그 때ー지탱해줄 동료를 찾아 일어설 수 있었어.

"너희가 내게 해준 것처럼ー나도, 슬퍼하는 사람들을 웃음짓게 하고싶어"

카체의 말을 들은 에젤이 상냥히 말을 겁니다.

"분명 할 수 있을거야. 우리는 그러기위해 여행을 하고 있는거니까"

새로운 마을을 향하며 밤하늘을 올려다보는 그들의 머리 위에 종이가 팔랑 떨어졌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문은 여기에서: http://otoginouta.jp/character/#

 

더 자세한 소개는 설정집 번역으로: 

https://2iks.tistory.com/entry/%EC%98%A4%ED%86%A0%ED%81%AC%EB%A1%9C-%EC%84%A4%EC%A0%95%EC%A7%91-%EB%B2%88%EC%97%AD

 

 

 

 

Momotroop[각주:1]

 

도깨비를 퇴치하고 사랑하는 고향을 지키겠어!

소망하는 종지부를 손에 넣기 위해

누구보다도 힘찬 노래를

세계의 끝까지 울려 퍼뜨리겠어.

달리길 멈추지 않는

폭주 믹스처 록.

 

모모세<Vo.&Gt.>

키: 170cm    뮤트[각주:2]: 25cm

별명은 모모. 노력과 근성이 중요하며 뭐든 어떻게든 될 거라 생각한다.

단순하고 덜렁대는 언동이 눈에 띄지만 할머니와 동료를 소중히 여기고 의리있으며 상냥한 성격.

 

토리사와<Gt.>

키: 175cm    뮤트: 34cm

스스로 성실하고 꼼꼼하지만 하이센스를 갖춘 존재라 생각하고 있으나 대체로 헛돌아 언동이 개그가 된다.

 지비에[각주:3]라 불리면 온힘을 다해 항의한다

 

이누타케<Ba.>

키: 184cm    뮤트: 40cm

밴드 내에서 멋있는 역 담당이라며 자부하고 있으며 쿨한 모습을 보이나 마무리가 허술해 안쓰러운 미남.

모모세에게 강아지, 멍멍이로 불리며 옥신각신하고있다.

 

사루하시<Dr.>

키: 167cm    뮤트: 34cm

촐싹대는 성격에 낙관적인 발언을 많이 하고 평소에는 밝고 활기찬 무드 메이커같은 존재이나, 

때때로 핵심을 꿰는 날카로운 발언을 하는 일도 있다.

대체로 뭘 먹고 있을 때가 많음.

 

 

 

BLASSKAIZ[각주:4]

 

이몸의 바람은 이 세상을 아름다움으로 채우는 것.

아리따운 여신들을 위해

사랑을 담아 노래를 자아내자.

화려한 푸르름의 선율이 고막에 흐르는

극상의 심포닉 록.

 

 디스바흐 남작(통칭 푸른 수염 공)<Vo.>

키: 180cm    뮤트: 49cm

자칭 페미니스트 신사. 아름다운 것, 음악, 특히 아름다운 여성을 여신이라 구가하며 숭배하기에 

여성에겐 매우 친절하나 그 이외엔 말하는 가구 정도로나 생각하는 특이한 사람.

 

레네 융커<Vn.>

키: 168cm    뮤트: 40.5cm

푸른 수염 공 아래에서 일하는 집사. 푸른 수염을 귀찮은 주인으로 생각하고 있다.

평소에 무표정하고 기계같은 정확한 일처리로, 잡일부터 큰일까지 푸른 수염 신변의 모든 일을 해내고 있다.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각주:5]

 

시끄러운 음악은 전부 사라져라.

그 앞의 모든 것이 부서져 내리더라도

정적을 바라고 자유를 바란다.

중저음이 잡음을 지우는 절망의 라우드 록.

 

노노<Vo.&Ba.>

키: 180cm    뮤트: 46cm

정적을 사랑하는 높으신 분. 이 시끄러운 세상을 굉장히 싫어한다. 거만하고 쉽게 질린다.

지옥을 엿보는 것이 취미. 금 가위를 애용한다. 연근 요리를 좋아한다.

 

칸<Gt.>

키: 177cm    뮤트: 38cm

지옥에서 끌려 올라온 청년. 지금까지 한 착한 일이라곤 벌레를 구해준 일 정도.

쓸 데 없는 일을 해 잘 혼난다. 노노에게 반항할 때만 쿠모오와 결탁한다.

 

쿠모오<Dr.>

키: 175cm    뮤트: 37cm

지옥에서 끌려 올라온 과묵한 청년. 겉옷에 커다란 거미가 그려져있어 쿠모오[각주:6]라 불리고 있다. 

칸에게 "못쿤"이라 불리는게 굉장히 불만.

 

 

 

Bremüsik[각주:7]

 

온 세계에 미소와 희망을 전해주고 싶어.

슬픈 일이 있다면

하늘을 올려다보며 함께 노래하자.

괜찮아. 너는 혼자가 아냐.

행복을 나르는 음악대가 자아내는

반짝이는 환상 퍼레이드 팝.

 

카체 트로이메라이<Vo.>

키: 156cm    뮤트: 39cm

붙임성 있고 순진무구한 밴드의 마스코트적 존재. 인형극단의 쥐잡이역이었으나 

사람들이 그의 치유의 노랫소리를 싫어해 해고당했다.

길치라 곧잘 미아가 된다.

 

포겔 콘체르트<Gt.>

키: 171cm    뮤트: 35cm

방랑의 민족 "철새". 자신이 넘치고 호전적이나 사실 상냥하다. 사회에 속하지 않고 

틀에 사로잡히는 걸 매우 싫어한다. 속을 들볶는 일면도 있으며 

카츠와는 잘 실갱이를 할 만큼 사이좋은 콤비.

 

에젤 나하트무지크 <Ba.>

키: 183cm    뮤트: 52cm

무고한 죄로 궁정음악단의 자리에서 쫓겨난 악단원.

상냥하고 너그러우나 때때로 냉정한 판단으로 멤버들을 이끄는 밴드 리더.

 

약트훈트 심포니에 <Dr.>

키: 176cm    뮤트: 41cm

길에 쓰러져있던 걸 멤버들이 구해준 사냥꾼. 먹을 걸 준 은인은 잊지 않는다.

역경도 웃음으로 이겨내며 상황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의지되는 형님격.

 

 

 

Alice×Toxic[각주:8]

 

숨막히는 세계를 치료하자!

어서오세요, 멋진 환자분♠

이상한 숲의 병원에서 꿈 가득하고

자유로운 원더랜드를 보여드릴게요.

발을 들였다면 이미 끝이야.

나갈 곳이 보이지 않는 기상천외한 삐용삐용 사운드.

 

앨리스티어<Vo.>

키: 140cm    뮤트: 25cm

이상한 숲의 병원에 입원해 있는 불면증 환자. 호기심 왕성하며 속박당하는 걸 매우 싫어한다.

세계를 꿈으로 가득한 원더랜드로 바꾸기 위해 견습 간호사가 된다. 고양이를 좋아한다.

 

스니크 스니커<Key.>

키: 167cm    뮤트: 42cm

히죽히죽 밝은 웃음과 훌쩍훌쩍 우울한 그림자를 전부 가진 이중인격 입원 환자.

유일하게 자신에게 상냥히 대해주는 앨리스티어를 좋아하며 없으면 금방 울어버린다.

 

버기☆크로우<Ba.>

키: 130cm    뮤트: 34cm

병원 원장. 앨리스티어와 같은 나이가 되기 위해 마신 약을 헷갈려 어린 아이가 되었다.

귀여운 척 하지만 계산적이고 속이 검다. 웃으면 다 해결될거라 생각한다.

 

무우무우<Cmp.>

키: 187cm    뮤트: 53cm

병실을 돌며 환자들을 즐겁게하는 피에로. 굉장히 소심해 항상 인형옷을 입고 있다.

과묵한 만큼 행동이 분란하나 나쁜 의도로 그러는 건 아니다.

 

 

 

절단구락부[각주:9]

 

모든 것은 혀가 잘린 누나 참새를 위한 것.

땅끝까지 쫓아 울며 피를 토할 복수.

슬픈 이형(異形)의 것이 목을 긁어 울부짖는

전위적인 레트록.

 

요스즈메<Vo.>

키: 155cm    뮤트: 20cm

요괴 일족 "참새의 거처"의 자제. 성실한 문학 청년. 과묵하지만 확성기를 들면 말이 많아진다.

병을 앓으면서도 누나의 복수를 위해 심혈을 기울인다.

덧옷에 원한의 노래를 써 두르고 있다.

 

오오츠즈라<Ba.>

키: 170cm    뮤트: 48cm

대대로 "참새의 거처"에서 일을 도맡는 츠즈라의 형제 요괴. 코츠즈라의 형.

고지식하고 언제나 동생의 신세를 돌보고있다. 요스즈메와 인연이 깊고 과보호한다.

 

코츠즈라<Gt.>

키: 173cm    뮤트: 47cm

오오츠즈라의 동생. 극도의 새우등에 나른한 성격이다. 멍하니 있으나 감은 예리하다.

왼 눈은 원수를 꿰뚫어보는 심안. 어릴적부터 요스즈메의 놀이 상대였다.

 

 

 

일촌법사[각주:10]

 

일촌이야. 이건 옛적의 별명.

정말 멋진 노래가 만들어졌으니 들어줘.

계속 홀로 만들어왔어.

이 노래로 다른 애들과도

친 구 가 되 고 싶 은 걸

일그러진 비애의 덥스텝.

 

일촌법사<DJ>

키: 183cm    뮤트: 43cm

그 옛날, 키가 일촌밖에 되지 않는다고 괴롭힘 당했다. 

알아주길 바라는 마음에 옛 별명을 얼굴에 붙이고 다닌다.

조용한 성격. 된장국을 좋아한다.

 

 

 

 

화신옹 [각주:1]

 

자아, 모두들 보시길. 마른 나무에 꽃을 피웁시다.
팔랑팔랑 지는 꽃잎, 오늘 밤도 어디 한번 춤 한 곡 춰볼까요.
그 눈에 비치는 것은 몽환처럼 화려히 벚꽃 피는 봄.
일렁이는 소원의 테크노팝

 

사쿠야<Vo.>

키: 178cm    뮤트: 30cm (뿔 포함 31cm)

종지부 소유자인 듯 보이고

종지부에 관한 전단지를 뿌리고 있지만

목적 등 자세한 것은 일체 불명인 수수께끼의 인물.

반려견의 이름은 하나타로.

대부분의 동식물을 좋아한다.

노노와는 아는 사이인 듯 보이는데...

 

  1. 일본 설화 "모모타로"에서 따옴 [본문으로]
  2. 동물 상태 [본문으로]
  3. 사냥거리라는 뜻. [본문으로]
  4. 샤를 페로의 동화 "푸른 수염"에서 따옴 [본문으로]
  5. 아쿠타가와 류노스케의 "거미줄"에서 따옴 [본문으로]
  6. 거미남 [본문으로]
  7. 그림 형제의 "브레멘 음악대"에서 따옴 [본문으로]
  8.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따옴 [본문으로]
  9. 일본 설화 "혀잘린 참새"에서 따옴 [본문으로]
  10. 일본 설화 "일촌법사"에서 따옴 [본문으로]
  1. 일본 설화 "꽃피우는 영감"에서 따옴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