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음원 공개 대반 이벤트.... 이긴 팀만 공개할 줄이야.....

밀당도 정도가 있어야지, 정말 이렇게 쪼잔하게 굴건가 싶어지는 요즈음입니다.

하지만 어쩔 수 없어. 좋아하게 된 사람 잘못이지 뭐.


지난 1년간 멘션을 달면 우타이비토들이 답을 해주는 멘션 이벤트가 세 차례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그 때 저는 입덕 부정기였기 때문에 한 번도 참가해 본 적이 없지만...

이번에 공식 멘션을 천천히 읽어볼 겸 번역도 해보고자 합니다.


이하는 첫 멘션 이벤트였던 절단 구락부의 크리스마스 이벤트 멘션 번역입니다.


*참가자의 멘션을 확인할 수 없는 경우(프로텍트 계정, 삭제 등) 패스합니다.

*참가자의 멘션은 요지를 알 수 있을 정도로만 기재하겠습니다.

*원 공식 트윗은 일러스트 트윗입니다. 원 트윗을 확인하며 읽으시는 편이 이해에 도움이 됩니다.


Q. 주인님이 좋아하시는 음식은 뭔가요?

A. 요스즈메: 챠킨시보리(茶巾絞り[각주:1])


Q. 요스즈메와 오오츠즈라와 코츠즈라가 가장 갖고 싶어하는 것은 뭔가요?

A. 요스즈메: 원수의 목


Q. 여러분은 뭘 좋아하나요!

A. 코츠즈라: 날계란 비빔밥(たまごがけごはん)~

   오오츠즈라: 전갱이 구이[각주:2]입니다.


Q. 지금 만나계신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A. 요스즈메: 원수를 찾는 길의 이정표 될 좋은 협력자이다.


Q. 코츠즈라군이 심안(心眼)을 뜰 수 있는건 언제인가요? 

A. 코츠즈라: 원수를 발견했을 때야~


Q. 절단 구락부 여러분이 좋아하는 냄비 요리(전골) 재료가 알고 싶어요!

A. 코츠즈라: 삶은 달걀~

   요스즈메: 유부 주머니.

   오오츠즈라: 냄비? 냄비에 대해 말씀드리면 될까요.


Q. 무슨 과자를 좋아하나요?

A. 오오츠즈라: 참새의 거처 근처에 있는 타케치요정(竹千代亭)의 킨쯔바[각주:3]가 아주 일품이죠. 


Q. 절단 구락부는 어떤 크리스마스 송을 좋아하나요? 오늘 셋이서 함께 부를건가요?

A. 요스즈메: 응. 잔뜩 원한을 담아서.


Q. 오오츠즈라랑 코츠즈라 펭귄이야?

A. 오오츠즈라/코츠즈라: 응?


Q. 요스즈메는 어느 계절을 가장 좋아하나요?

A. 요스즈메: 봄. 누님의 향기가 나니까.


Q. 요스즈메님, 파티 초대 감사합니다! 같은 새 친구인 토리사와군과 포겔군이랑 같이 있는 모습을 많이 보게 되는데, 그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계신가요?

A. 요스즈메: 작, 작은 새

   포겔/토리사와:?!


Q. 요스즈메군의 누님은 어떤 사람이야~?!

A. 요스즈메: 매우 상냥한 사람. 은방울같은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줬어.


Q. 절단 구락부님의 곡 언제쯤 들을 수 있을까요?

A. 요스즈메: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려주길 바라네


  1. 삼베 등의 천으로 짜 만드는 경단 같은 음식. 찐 고구마나 밤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음. [본문으로]
  2. 원문은 鯵の開き. 전갱이를 반으로 갈라 구운 음식입니다. 일본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반찬 중 하나. [본문으로]
  3. 얇은 밀가루 반죽 안에 팥소를 넣고 구운 화과자 [본문으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Momotroop(모모트루프) 

모모세〈Vo.&Gt.〉 토리사와〈Gt.〉 이누타케〈Ba.〉 사루하시〈Dr.〉


-가사-


目を閉じ 故郷に思い馳せてみる

눈을 감고 고향을 떠올려

駆け抜けた大地 笑いあった日々

달려나갔던 대지와 웃으며 지냈던 날들

愛情をくれた大事な人たち

사랑해주었던 소중한 사람들

必ず鬼の支配から救って見せるから

반드시 도깨비의 지배에서 구해내고 말 테니까

あの日に誓い流した涙

그 날 맹세하며 흘렸던 눈물

「絶対もっとずっと強くなる」と

절대 꼭 반드시 강해지겠어라며

落ち込んでるヒマなどはないさ

우울에 잠겨 있을 여유는 없어


いつのむよ

언젠가 붙잡을거야

この両手 自由を

이 양손으로 자유를

望むもの 必ず取り返す

바라는 것을 꼭 되찾겠어

ける困難

이 앞에 기다리는 곤란

たちならきっと

우리들이라면 분명

何でもできそうな気がする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아

このままじゃ終わらない

이대로는 끝나지 않겠어

 

未熟で立ち向かう術も持たなくて

미숙하고 맞설 도리가 없어서

絶望の中で

절망 속에

埋もれてたけど

파묻힌 적도 있지만

諦め 言い訳 何もしないなんて

포기하고 변명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そんなカッコ悪い大人みたいになりたくない

그런 멋없는 어른이 되고 싶지는 않아

手探りだって行くしかないさ

더듬으면서라도 갈 수 밖에 없어

また 失敗 挫折 味わっても

또다시 실패 좌절 맛보더라도

仲間がいるから立ち上げれる

친구들이 있으니 일어설 수 있어

何度でも

몇 번이고


いつの日か掴むよ

언젠가 붙잡을거야

この両手 未来を

이 양손으로 미래를

夢を今 現実にするんだ

꿈을 지금 현실로 만드는거야

夜 超えれば

기나긴 밤을 넘어서

陽はまた昇って

태양은 다시 뜨고

照らしてくれるよ 俺たちを

우리들을 비춰줄거야

このままじゃ終わらない

이대로는 끝나지 않겠어

 

この時一番どん底だったら

지금 이 순간이 가장 밑바닥이라면

這い上がるしかないだろう

기어서라도 올라갈 수밖에 없잖아

 

負けたくない 自分に

지고 싶지 않아 나에게

どんなことがあっても

무슨 일이 있을지라도

みんなを守れる強さが欲しい

모두를 지킬 수 있는 힘이 필요해


いつの日か掴むよ

언젠가 붙잡을거야

この両手 自由を

이 양손으로 자유를

望むもの 必ず取り返す

바라는 것을 꼭 되찾겠어

ける困難

이 앞에 기다리는 곤란

たちならきっと

우리들이라면 분명

何でもできそうな気がする

무엇이든 해낼 수 있을 것만 같아

このままじゃ終わらない

이대로는 끝나지 않겠어

 

'오토기노 우타 > 앨범 제1시리즈' 카테고리의 다른 글

BLASSKAIZ-Rosen Melodie  (0) 2019.01.25
Bremüsik-Blinzen Parade  (0) 2019.01.10
일촌법사-홀로  (0) 2019.01.10
절단구락부-주은의 옥문  (4) 2018.12.28
Alice×Toxic-HaPpY uNBirThDAy♠  (0) 2018.12.06
Momotroop-Liberty  (0) 2018.11.15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곡 이름은 Liberty(자유).


정말 이걸 위해서 여태까지 일 안하는 공식때문에 화를 삭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진짜 너무 좋다.....


아마 다음 주에 일촌 법사 곡이 뜨겠네요.

그 이후, 11월 29일부터 제2전(戰)이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해 내로 절단구락부 노래 듣는건 포기해야만 할 것 같은 속도네요....

다 좋은데 일만 좀 빨리빨리하자.....


밥 먹고 오늘 내로 가사 번역 올릴 예정입니다.

지금이면 늦지 않았으니 제발 누가 같이좀 좋아해줬으면 좋겠다... 지금이야.... 지금이에요...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식 트위터는 하루 일찍 공지해주었지만, 

10월 19일인 오늘은 오토기노 우타 1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1주년이라 들으니.... 참 많은 일이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그렇네요.....

 

1주년 기념으로 오토기노 우타 유튜브 채널이 개설되었습니다.

채널은 이 곳: https://www.youtube.com/channel/UCoT_xMDkmNVlWmyxEWymdCw

위의 영상은 채널에 올라온 기존 오토기노 오타 프로모션 영상의 보이스 버전입니다.

요스즈메 최애인데, 연설시 모습이 예상과 달라서(차분할 줄 알았음) 조금 놀랐네요.

귀여워..... 28초 부분이니까 꼭 들어주세요. 


채널이 개설되었으니 머지않아 음원 소식도 듣게 되지 않을까 기대가 큽니다.

베스트는 다음주 월요일부터 밴드 하나하나씩 음원 샘플 풀어주는건데

지금까지의 행적을 생각해봐서는 그렇게 빨리빨리 뭘 보여줄 것 같진 않아요....


여담인데, 사실 오토기 풀네임이 "오토기노 우타 크로니클"이어서.

근데 크로니클의 존재가 너무 옅어서 자꾸 까먹어요. 

"오토기노 우타"까지가 풀네임 같아.....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금 늦게 알리는 소식이 되었지만... 

9월 말부터 오토기노 우타 성우 예상 이벤트가 진행되었고

저번주에 드디어 성우진이 공개되었습니다.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49207829461131265

모모세: 나카무라 슈고(仲村宗悟)

(성우 코멘트: https://twitter.com/ShugoAbc/status/1049251256189911040)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49570339288702977

디스바흐 남작: 후카마치 토시나리(深町寿成)

(성우 코멘트: https://twitter.com/FukamachiToshi/status/1049861886102011904)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49932636494471168

요스즈메: 츠치다 레이오(土田玲央)

(성우 코멘트: https://twitter.com/reiou0106/status/1049967577697411072)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50295008841076737

앨리스티어: 토쿠도메 신노스케(徳留慎乃佑)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50657434891517952

노노: 하시모토 코타로(橋本晃太朗)

(성우 코멘트: https://twitter.com/BlackKneeSocks/status/1050691816738054147)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51019820303572992

카체: 아마사키 코헤이(天﨑滉平)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1051382260749017088

일촌 법사: 이시야 하루키(石谷春貴)

(성우 코멘트: https://twitter.com/haruki_yokkora/status/1051458035275587584)


위와 같이 각 밴드의 리더(보컬)만 공개되었습니다. 

다른 멤버들도 성우가 붙을지 궁금하네요.


이 성우 예상 이벤트와 더불어 참가자 대상으로 보이스 리플라이 이벤트도 있었는데,

해당 리플라이 영상은 공식 트위터에 들어가면 들으실 수 있으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토기노 우타의 사골........... 무려 3개월을 끓인 사골........................

줄거리 다이제스트 중간중간에 섞인 여담(=사이드 스토리)의 번역입니다.


여담 1

원수를 찾아 여행을 하고 있는 【절단 구락부】

오늘 밤도 코츠즈라는 연설회가 있는데 늦잠을 자버리고 말았습니다.

"와~ 벌써 밤이네..."라며 전혀 미안한 기색이 없어보이는 코츠즈라에게 화가난

오오츠즈라는 3시간 33분 33초 동안 그에게 설교를 했습니다.

그동안 요스즈메는 독서를 하며 두 사람의 대화가

일단락될 때까지 조용히 기다렸습니다.


여담 2

어두운 밤 속을 걷는 【무색의 하늘과 비웃는 실】

곁눈질을 하며 걷는 칸에게 "빨리 해"라며 쿠모오에게

재촉당해 화가 난 마음에 "시끄러"라고 답했습니다.

그 말에 화가 난 쿠모오는 되받아치며 말싸움을 시작했습니다.

앞서 걷던 노노가 째릿하고 두 사람을 째려보자

둘은 조용해졌습니다.


여담 3

【앨리스 톡식】과 만났던 숲속에

차를 두고 오고 말아버린 【모모 트루프】

모두 필사적인 표정으로 전력질주를 하고 있는데

혼자 떨떠름한 표정을 하고 있는 사루하시.

차 때문이 아니라 차 안에 있는 먹다 남긴

단팥빵이 걱정되는 듯합니다...


여담 4

홀로 떨어진 카체를 찾는 【브레무지크】 멤버들.

걱정된 나머지 나무에 난 구멍까지 꼼꼼히 살피는 포겔을

안심시키기 위해 야크훈트는 어깨를 두드리며

"괜찮아. 꼬맹이라면 분명 잘 있을거야"

라고 격려했습니다.


여담 5

【앨리스 톡식】은 【모모 트루프】와의 술래잡기에

대단히 신이 났습니다. 발이 빠른 무우무우는 눈 깜빡할 사이에

모모세를 따라잡고는 『Stop coasting!』이라고 쓰인

패널을 들어올리고 그를 하늘 높이 날려버렸습니다.


여담 6

뮤트화 당해 기절한 채 눈이 빙글빙글 돌고,

땅바닥을 구르고 있는 【앨리스 톡식】의 앨리스티어와 스니크 스니커를

【브레무지크】의 카체가 허둥지둥 들어 안았습니다.

 "같은 우타이비토인데... 서로 상처 입혀야만 한다니..."

카체의 입에서 무의식적으로 구슬픈 말이 흘러 나왔습니다.


여담 7

차례차례 뮤트화 되는 우타이비토들을 곁눈질하며

여유로운 웃음을 보이는 【블래스카이즈】의 푸른수염 공.

아무래도 앨리스티어에게 뮤트화를 당하는 실태를 보인 것이

굴욕적이었는지, 같은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시원시원한 표정으로 노노와 마주하고 있습니다.


여담 8

"그나저나 어디로 가야하는거야..."

다시 고개를 푹 숙인 모모세가 중얼거리자

"이쪽 이쪽! 단팥 냄새가 나니까~!"라며 사루하시가 끼어들었습니다.

나머지 셋은 엉겁결에 쓰게 웃으며 사루하시가 가리킨 방향을 바라보았습니다.

이렇게 다시 네 사람의 【모모 트루프】는 걷기 시작했습니다. 


여담 9

터벅터벅 걷는 【일촌 법사】의 모습을 숲속의 새들이 멀리서 지켜봅니다.

아무와도 가까이 하지 않고 걷는 동그란 등은 깊은 슬픔과 함께

밤의 어둠에 휩싸여 사라졌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뻐 죽겠다..... 맨날 사골만 끓이더니.......................


사실 뜬 지는 꽤 됐지만 음원 제작 발표가 몇 개월 전에 떴었고,


이번주 월요일(24일)부터 각 밴드 보컬의 성우 공개 이벤트가 시작되었습니다.

하루에 하나씩 공개되는 목소리를 듣고 성우 이름을 맞추는 이벤트인데,

마감은 7일이며 이름 공개는 10월 8일부터 일주일간입니다.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성우 사인 포스트 카드를,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보이스 멘션을 보내주는데

거의 성우 이름을 맞추라고 주는 이벤트이기 때문에 참가하고 나머지는 운에 맡기는 그런 이벤트네요.

이번엔 제발 뭐라도 당첨되고 싶다............ 굿즈 가지기가 이렇게 힘들어서야............ 


이 기세라면 음원은 10월 중후반이나 11월 초에 뜨지 않을까 싶네요.

음원 공개와 동시에 새 굿즈 라인업도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일본에 있는 동안에 제발.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관련 트윗: https://twitter.com/Otogi_no_uta/status/979629812129165312


오늘의 스토리인 전주곡이 업로드 되자마자 프로젝트 시동이 잇달아 발표되었습니다.

다음주부터 캐릭터 설정집이 일부 공개될 예정이라 하는데

그 외에도 어떤 기획이 기다리고 있을지 기대되네요.


오토기노 우타는 산엑스와 일본 컬럼비아의 산물이라

이건 반드시... 캐릭터송은 반드시 나올 것이라 예상하고 있습니다...

음악회사랑 타이업을 했는데 안 나올리가 없다... 꼭 빨리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사실 애니화되는거 아닌가 하고 좀 조마조마하고 있긴 합니다.

진성 마이너 놈이기 때문에 장르 팬덤이 커지거나 거품 끼는 꼴을 못 봐서...

저는 이 조용하고 국내 팬은 나밖에 없는 수준의 팬덤을 사랑합니다...

괜히 유명해지면 시끄러워지고 한 번쯤은 반드시 어그로 끌리고, 전 그런게 너무 싫습니다.

김칫국 마시는 얘기기는 하지만 아무튼 애니화는 안 됐으면 좋겠다 제발...

팬덤도 조용하고 소박하게 교류하지만 장르 안 망할 정도의 크기로 유지됐으면 좋겠다...



프로젝트 시동 기념 이벤트.

바로 뮤트화 신제품이 등장하네요. 빅 뮤트 인형.

각 인형당 한 명 당첨이라는데 응모 방법은 4월 9일에 발표된다네요.

개강날인데... 너무 기대된다.... 어서 응모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회에 자책하는 이.

복수를 새로이 맹세하는 이.

결의를 가슴에 세우는 이.

그런 것 모두를 비웃는 이.


몇 겹이고 겹쳐지는 마음의 끝에 바라던 종지부를 손에 넣는건 어느 우타이비토인가.

노을빛에 물드는 하늘 저편에 오토기의 세계가 미래를 근심하는 듯

한 장의 종이가 벚꽃과 함께 팔랑이며 떨어지고 있었습니다ー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울어진 햇빛이 닿는 곳에서 약트훈트가 머리를 문지르며 일어났습니다.

"아파라... 뭐야 쟤네..."

주변을 둘러보니 뮤트화되어 쓰러져있는 친구들이 보여 당황하며 안았습니다.

옆에 있던 일촌법사가 벌떡 일어나 걸어가다 나지막히 말했습니다.

"...종지부"

희미한 기척에 눈을 뜬 카체는 떠나는 일촌법사를 보고 약트훈트의 팔에서 빠져나와 그를 불렀습니다.

"기다려! 나... 너랑 제대로 얘기하고 싶어"

갑작스러운 일에 당황하면서도 약트훈트는 카체를 잡으려고 빠르게 그 손을 잡았습니다.

"야! 카체ー"

카체는 약트훈트를 뿌리치려고 필사적으로 저항하며 일촌법사에게 손을 뻗었습니다.

"너랑... 친구가 되고 싶어...!"

친구라는 말에 일촌법사는 흠칫하고 귀를 쫑긋거렸습니다.

"나도... 혼자였거든. 노래를 하면 기분이 나쁘다면서 쫓겨나고... 도움도 안 되는 나따윈 

사라지는게 낫다고 생각했어ー 하지만 친구들이랑 만나고... 웃을 수 있게 됐어...! 그러니까"

그러나 카체의 외침에 대답하지 않고 일촌법사는 다시 발걸음을 옮겨

그대로 떠나버렸습니다. 그 모습을 보던 약트훈트는

카체의 머리에 손을 폭 올리고 털을 헝클였습니다.

"잘 모르겠지만... 지금은 그냥 내버려 둬. 괜찮아, 여행을 하다보면 또 만날거야"

멀어지는 일촌법사의 등을 보며 카체는 힘없이 고개를 떨구고 중얼거렸습니다.

"...전하지 못했어ー내 노래론..."

Posted by ikasa

댓글을 달아 주세요